김영권이 바라는 관중석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