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132_122267_4514.jpg  
▲ ⓒ천지일보(뉴스천지)
‘왕따 없는 학교 만들기 100만인 서명 충북 발대식’ 및 기자회견

[천지일보 충청=김지현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권성 이사장, 인추협)와 전국 학부모회가 ‘왕따 없는 학교 만들기’를 위한 ‘전국 순회 100만인 서명운동’을 하고 있는 가운데 2일 오후 충북 청주 상당구 중앙동 청소년광장에서 ‘왕따 없는 학교 만들기 생명의 끈 잇기’ 행사 및 기자회견을 했다.

서울 광화문과 수원, 세종시, 천안시에 이어, 이날 청주에 모인 인추협과 학부모 단체, 시민 등 참석자들은 박근혜?문재인 등 대선 후보를 향해 “‘왕따 없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왕따 행위 방지 특별조치법’을 새로 제정해야 한다”면서 이에 대한 공약을 제시하고 입법 청원에 동참할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이날 행사는 ‘왕따 없는 학교 만들기 100만인 서명 충북 발대식’ 및 기자회견, 왕따 방지 핸드프린팅, ‘생명의 끈 잇기’ 퍼포먼스, 왕따 방지 특별법 제정을 위한 서명운동 등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엔 고진광 인추협 대표와 오흥배 청주상공회의소장(인추협 충북대표), 오장섭 전 건설부장관을 비롯해 김영명 충북교육삼락회장, 이중재 전국배움터지킴이발전위원회장, 홍현숙 충북학부모연합회장, 보은?제천?충주 등 충북지역 학부모회장 및 임원, 정종현 충북학교운영위원회협의회 및 임원, 우승웅 인추협 경기?안성 대표, 고진천 사랑의일기연수원장 외 학부모, 관계자, 지역시민 등 150여 명이 함께 했다.

  161132_122269_4720.jpg  
▲ ⓒ천지일보(뉴스천지)
기자회견에선 왕따 문제를 방치한 교사 처벌 문제, 학부모의 왕따 문제 해결을 위한 학교방문 유급 휴가, 왕따 문제 해결을 위한 교육기관 및 시설 마련 등을 촉구했다.

고진광 인추협 대표는 “최근 3년간 초중고 학생이 폭력혐의로 형사 입건, 기소되는 사건이 62만 건에 달하는 등 청소년 학교 폭력 및 왕따 피해가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월부터 청소년 학교 폭력 및 왕따 방지를 위한 ‘왕따 방지 특별법’ 입법 청원을 위해 서울을 중심으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고진광 대표는 “하지만 학교폭력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는 전국민적 캠페인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하고 전국투어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서명운동은 이날까지 30만 명의 서명이 이어졌으며 지난 10월 21일 서울 광화문에서 2000여 명의 서명을 시작으로, 지난달 13일 경기도, 29일 세종시, 30일 충남 천안시, 이날 청주시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주요 도시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161132_122268_4631.jpg  
▲ ⓒ천지일보(뉴스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