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이천물류창고 화재와 같은 대형사고 예방, 정부 노력 필요”
  • 서중권 기자 승인 2020.05.05 17:01

성명 통해 안전관련 시스템 보완·제도 개선 촉구
“안일한 안전 점검도 이번 기회에 청산해야”
인추협은 지난 2017년 7월 31일 충북도청브리핑룸에서 '재해예방시스템 구축'을 촉구하는 기자화견을 갖는 등 재난안전 정책을 촉구해왔다. 인추협 제공
          
                 

[금강일보 서중권 기자]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인추협)는 이천물류창고 화재와 관련해 대형사고 예방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앞서 인추협은 지난 2018년 4월 16일 재난 안전 정책 제안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하고 재난 안전 정책을 촉구해왔다.

“이번 이천 물류창고 화재로 38명의 목숨을 앗아가 안타깝다”는 인추협은 “ 재난에 대응하는 안전 시스템에 관한 정책들이 가시화되어야 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 정책 실현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인추협은 “2008년 1월 7일에도 이천의 한 냉동창고 지하층에서 용접 불꽃이 튀어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이때에도 40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번 사고와 유사한 상황이다. 반복되는 사고는 인재이고, 반복되는 인재는 범죄다. 청와대는 즉각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주장했다.

인추협은 재난 대응 안전 시스템 정비를 위한 청와대 안전 수석실을 즉각 신설하여 대통령이 지적한 적폐청산 차원의 재난 대응 안전 시스템을 정비하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세 차례 화재위험 주의를 받았다. 공정률이 60%였던 올해 1월 29일에도 '향후 우레탄폼 판넬 작업 시 화재폭발 위험 주의'라는 단서를 달고 '조건부 적정' 판정을 했다. 안일한 안전 점검도 이번 기회에 청산하라”고 말했다.

특히 인추협은 재난담당 공무원의 실명제 및 영구 책임제를 조속히 실행하라고 촉구했다.

“안전 문제는 독하게 대처해야 하고 정부는 안전과 관련된 취약분야에 대한 점검대상 등을 목록화 하고 분야별 점검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주기적으로 현장 실태 점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한 인추협은 “지난 30년간의 재난은 대부분 인재였다는 것을 지적해 재난 대응 안전 시스템 강화를 건의해왔다”고 강조했다.

인추협은 “특히 현장 실태 점검 결과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주재하고 재난안전 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등 일반 국민들이 참여하는 가칭 ‘재난대응안전관리센터’ ‘민·관 합동 재난대응안전예방신고센터’ 등을 통해 안전과 관련된 시스템을 보완하거나 불비한 제도의 개선 등을 통해 안전을 더욱 공고화해서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할 것”을 주장했다.


이어 “이러한 정책들이 계획, 검토, 예정에 머물지 않고 잘 실현되었다면 화재참사를 미연에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사랑의 일기 가족들은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선언식’을 통해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진광 이사장은 “정부에서는 안전담당수석비서관을 신설해서라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세종=서중권 기자 0133@gg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