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아베 NO-일제 전자여권 반납 운동 전개

고진광 이사장, “외교부 및 조폐공사에게 강력한 항의”

입력 2019-08-09 09:40 수정 2019-08-09 09:40

                         
인추협 사진
㈔인간성회복추진협의회 고진광 이사장이 8일 서울 외교부 청사 앞에서 ‘NO아베-일본제 표지로 만든 전자 여권 반납 운동을
시작’ 기자회견을 마친 후 1인 피켓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장면.(사진제공=인추협)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이사장 고진광)는 8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제 여권 반납 운동의 일환으로 본인의 여권을 외교부에 반납한 뒤 1인 시위를 벌였다. 

인추협은 “우리나라 전자여권은 외교부의 위탁을 받은 한국조폐공사가 일본 업체로부터 표지를 공급받아 발급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국영기업체인 조폐공사가 전자여권의 핵심소재인 여권의 표지를 100% 일본 기업으로부터 수입해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외교부와 한국조폐공사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다. 
 
고진광 이사장은 1인 시위를 벌리면서 “매년 전자여권의 발행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나 전자여권의 핵심소재인 표지(e-Cover)를 전량 일본에서 수입해 사용하고 있어 충격이다. 통상적으로 2개월 정도의 물량을 확보하고 발급사업을 진행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이 있을 경우 장기간 여권을 발급하지 못하는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 전자여권의 발행규모가 4000만건을 넘어서 세계적인 수준에 이르고 있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핵심소재인 전자여권의 표지를 일본 업체에 의존하고 있음은 세계 제1의 IT강국이라는 국가브랜드 이미지에 걸맞지 않다”고 비난했다.  

고진광 이사장은 끝으로 “2008년부터 외교부가 한국조폐공사를 통한 ‘전자여권 e-Cover입찰’에서 모두 수입품을 선정함에 따라 1800억원의 외화가 유출됐고 현재 진행되고 있는 700만권(315억원) 규모의 제 7차 ‘e-Cover 조달 사업’이 확정될 경우 외화유출규모는 2000억원이 넘어설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세종=윤소 기자 yso6649@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