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여권’도 일본제품?... 외교부 “우리 기업이 제작”
  • 윤종철 기자 승인 2019.08.08 16:08   

 

[한강타임즈 윤종철 기자] 우리나라 전자여권 표지가 일본에서 전량 생산된다며 여권 반납 운동이 일고 있는 가운데 외교부가 이는 잘못된 정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자여권은 조달청이 국제 공개경쟁 입찰을 통해 사업자를 선정하고 있으며 현재 사업자는 한국기업이며 우리 기업이 생산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사업자가 조달하는 부품 중 일부만이 일본 업체 제품이라고 밝혔다.

ft_close03.gif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앞에서 열린 NO아베-일본제 표지로 만든 전자 여권 반납 운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이 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 앞에서 열린 NO아베-일본제 표지로 만든 전자 여권 반납 운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1인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 여권은 현재 국제공개 경쟁입찰을 통해 한국기업이 사업자로 선정돼 제작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일본 기업이 일부 생산하는 부품에 대해서도 "2020년 내년 하반기 도입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장비, 부품 선정 시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우수한 품질을 갖춘 경쟁성 있는 제품이 도입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