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여고, 독립유공자 후손과 6.25참전호국영웅들에게 감사편지
‘사랑의 일기큰잔치’수상자 20여명이 직접 가정을 방문해 카네이션도 달아줘
 
박현식 기사입력 2019/05/02 [08:53]

▲ 독립운동가 후손에게 편지쓰기     © 강원경제신문


[강원경제신문] 박현식 기자 = 
조국 독립과 호국을 위해 용기 있게 희생한 분들을 존경 합니다가정의 달, 5월 맞아 서울 대원여고 학생들이 독립유공자 후손과 6.25참전호국영웅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은 편지를 썼다

  이채헌 등 학생 20여명은 2오후 16.25참전호국영웅지원센터(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로3222)에 모여 조를 편성하고 독립유공자 후손인 고영석, 오영배, 우용준, 서광위씨와 6.25참전호국영웅인 최천환, 유태석, 서정호, 조정환씨 등 8명의 가정을 동시에 방문해 직접 손으로 쓰고 태극기까지 그려 넣은 편지 53을 전달하고, 카네이션도 달아준다.

  편지를 쓴 학생들은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이사장 고진광)30년째 이어오고 있는 사랑의 일기 큰잔치수상자들로 지난 3.1100주년을 맞아 서울 탑골공원에서 만세 운동 재현행사를 함께 하였는데 이 자리에서 이들 독립유공자 후손과 6.25참전호국영웅들과 자매결연을 맺었다.

 

  학생들은편지에 조국 독립과 호국을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 자신들의 바람과 각오 등을 솔직하게 담았다.

  신효림 학생은 제 나이에 총과 칼을 두려워하지 않고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쳐 싸운다는 것은 엄청난 일이라며 그런 만큼 후손들이 더 큰 자부심으로, 존경을 받으며 살아가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유효정, 김지인 학생은 독립운동가 분들이 계셨기에 지금의 우리가 존재할 수 있다면서 언제나 마음에 감사함을 잊지 않고 열심히 살아 보답하겠다는 다짐도 했다.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은 이번 만남이 학생들에게는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더욱 다지는 계기가 되고, 독립유공자 후손과 호국영웅들에게는 큰 위로와 보람을 느끼게 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에 편지를 전달하는 대원여고 학생들은 앞으로도 중국에 오랫동안 거주하다가 귀국해 가족이나 친지가 거의 없는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따뜻하고 지속적인 만남을 통해 그들의 애국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