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어버이날 맞아 올해의 어버이로 ‘모든 어버이’ 선정




38852_33883_3952.jpg
▲어버이날 카네이션


[SR(에스알)타임스 조인숙 기자]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은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올해의 어버이'로 '모든 어버이'를 선정한다고 8일 밝혔다. 

인추협은 평생 동안 오직 자녀들만 보살펴 온 모든 부모님의 은혜를 조금이라고 생각할 수 있는 자녀들이 되기를 희망하면서 '올해의 어버이'로 '모든 어버이'를 선정한다고 경위에 대해 말했다.

인추협은 매년 '사랑의 일기' 가족 중심의 실천 운동으로 사랑의 일기 가족들이 어머니, 아버지, 할머니, 할아버지께 감사 편지 쓰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어른공경존중사회 풍토 조성을 위해 올해의 어버이를 선정 발표하고 있다.

또 인추협은 오늘의 발전된 우리 사회가 있기까지 헌신한 어른들을 공경, 존종하는 사회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서 지역의 홀로 사는 노인 찾아뵙기, 독거노인 집수리 등의 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당시 참사 현장에서 구조봉사활동을 했던 민간구조단원들이 인추협과 함께 1995년부터 주거환경이 열악한 동대문 쪽방촌, 종로구 창신동, 구기동, 성북동, 관악구 난곡동, 금천구 시흥동 등의 달동네 판자촌 7800여 가구의 도배, 집수리, 연탄보일러 수리 등의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을 20여 년간 지속하고 있다.

고진광 인추협 이사장은 "거주 환경 개선 봉사 활동을 펼치던 판자촌 지역이 재개발로 인해 아파트 지역으로 변모하여 집수리 봉사활동 대상 지역이 많이 축소되고 있다"고 말했다.

조인숙 기자  srtimes0311@daum.net

<저작권자 © SR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