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업무, 세종시로 이관해야” 세종시향후회 法제정 촉구

%B1%E2%C0%DA%C8%B8%B0%DF%28%B8%C5%C0%CF%C0%CF%BA%B8%29.jpg?type=w740

 

▲ 고진광 세종시향우회 대표는 29일 세종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기존의 행정중심복합

    도시 건설청의 모든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에 따른 설명을 하고 있다.

 

[매일일보 이길표 기자] 세종시향우회연합회가 기존의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의 모든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행복청의 기능을 축소하고 행복도시 건설을 지원하는 업무를 세종시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다.

고진광 세종시향우회 대표는 29일 세종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를 명품자족도시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행복도시 건설을 주도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을 서둘러 세종시로 이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정부는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 이관을 위한 행정중심복합도시 특별법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를 위해 법 제정 운동도 추진한다.

그러면서 고 대표는 “중앙행정기관 이전이 완료됨에 따라 그동안 집중하지 못했던 신도시 주변지역 정주여건 부분에 대해 정책적 결단이 필요하다” 며 “이 대로 행복도시 건설이 추진될 경우 신도시 주변지역 정주여건이 제대로 조성될 수 있을지 냉철히 판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대표는 “현재 세종시의 인구는 15만여 명 넘는 도시로 성장 했으나 행복도시 주변은 부족한 녹지공간, 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10년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도시계획이 건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세종시 발전을 위한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중요한 시점에 이르렀다며 행복도시 소관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대표는 "앞으로 세종향우회는 몰론 세종시 시민단체와 연대해 행복도시 소관 업무 이관에 따른 정책운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길표 기자 editve@daum.net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