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건설업무, 세종시 이관해야”

 

고진광 세종향우회 대표 기자회견

%B1%E2%C0%DA%C8%B8%B0%DF%28%C3%E6%C3%BB%C5%F5%B5%A5%C0%CC%29.jpg?type=w740

 

▲ 고진광 세종시향우회 대표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해야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황근하 기자

 

세종시향우회연합회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해야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고진광 세종시향우회 대표는 29일 세종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세종시를 명품자족도시를 건설하기 위해서는 행복도시 건설을 주도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을 서둘러 세종시로 이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행복도시건설청 이관을 위한 행정중심복합도시특별법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 대표는 법 제정 운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고 대표는 "중앙행정기관 3단계 이전이 완료와 함께 신도시 주변지역 정주여건 부분에 대해 정책적 결단이 필요하다"며 "행복도시 건설이 기존대로 추진될 경우 신도시 주변지역 정주여건이 제대로 조성될 수 있을지 냉철하게 판단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고 대표는 "세종시는 인구 15만명이 넘는 도시로 성장 했다. 행복도시 주변은 녹지·주차공간 부족 등으로 10년 앞도 내다보지 못하는 도시로 건설되고 있다"면서 "행복청의 행복도시 건설 소관 업무를 세종시로 이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고 대표는 "앞으로 세종향우회는 몰론 세종시 시민단체와 연대해 행복도시 소관 업무 이관에 따른 정책운동을 펼치는 등 세종시 종합계획수립을 위한 제반여건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