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호국영웅잔치·세대공감한마당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대표 고진광) 2일 세종시 소정면 면사무소 회의실에서 6·25참전 64주년을 맞아 참전유공자들을 중심으로 '호국영웅잔치 및 세대공감' 한마당을 펼쳤다.

나라를 지키기 위해 청춘을 바쳤고, 전쟁후에는 위대한 대한민국의 건설을 위한 견인차를 담당했지만 80고령에 늙고 병들고 전우들을 떠나보내는 시점인 2013년에서야 호국영웅 칭호를 받은 그들이다.

이날 소정초등학교(교장 박종태) 학생들은 아이들은 '감사합니다. 잊지않겠습니다'라는 감사편지를 낭독하고 어르신들과 자매결연도 맺었다.

이 자리는 625참전유공자회세종특별자치시지회(지회장 권대집) 6·25참전유공자회지원센터세종시지부(사랑의일기연수원장 고진천)가 특별히 마련했다.

박종태 교장은 "많은 어르신들이 세상을 떠나고 있는 상황에서 더 늦기전에 이런 기회가 마련돼 다행이라고 생각하며 아이들의 살아있는 역사공부를 위해서도 더 열심히 참여하겠다"는 얘기를 전했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카카오톡_2014_06_03_12_05.jpg

 

 

 

 

 

 

 

 

 

 

데스크승인 2014.06.03  지면보기 |  15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