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루하기도 했고 재미있기도 하였다. 사랑이랑 일기 강아지가 기억에 남는다. 또 가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