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를 쓸때마다 항상 귀찮다라는 생각만 했었는데 이 캠프를 다녀오고 나서 일기를 쓰니 귀찮은 숙제가 아닌 삶에 필요한 중요한 일이라는것을 알았다.

사랑의 일기 캠프에서 평소에는 할 수 없는 체험들을 했지만 체험을 열심히 참여하지 안아서 아쉬웠다.

다시 한 번 이 캠프에 갈때는 열심히 참여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