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사랑의 일기 연수원' 매몰! 4년을 맞아[특별기고=시인 맹일관]


작금 하여 곡하노니             

- 시인 맹일관(孟一寬)        

                           
행정중심복합도시로서의 기대는 사랑의 일기 민낯을 더 자세히 보여줄 수 있는기회라 생각했기에  크게 환영하였으나
그러나 배은망덕하게도 엘에이치(LH)는 자기들 뱃속의 이익과 개발이라는 이름하에 5천만 국민 교육의 산실과 유품을 매장하고 아이들의 꿈과 사랑을 갈가리 찢어 때우고


부관참시까지 한 것은 우리 민족의 얼을 짓밟은 일제와 다를 게 무엇이란 말이냐
그리고 정부 기관이라는 명찰을 달고 밥을 먹는 기관이 자기들의 조직을 위해

일신의 영달과 이익을 위해 120만 부의 사랑의 일기를 매몰시키는 일을 했으니

이는 살아있는 자 땅에 묻은 죄, 조직이라는 탈을 썼더라도 인면수심과 다를 게 무엇이더냐

120만 부를 땅속의 귀신으로 만든 엘에이치(LH)여!

5천만 국민들에게 언젠가는 역사의 죄인으로 평가받게 될 터인데 두렵지도 않더냐?
백년지대계인 교육의 장을 없애는 것이 하루 세끼 밥 먹듯 그리 쉽다고 생각하는 엘에이치는 어느 나라 사람이고 기관이란 말이냐
사랑의 일기 박물관은 울다 울다 통곡하여 숨이 멎고 120만부의 일기를 쓰고 제공한 학생들을 볼 면목이 없어 매일매일 뜬 눈으로 잠 못 이루느니라

아이와 학생들 정서를 눈 깜짝할 하룻밤 사이에 매장한 엘에이치여!
성금으로 120만 부의 일기 유품으로
아이들의 숨 쉴 공간을 만들 때는 기뻤느니라
쓰레기가 아닌 문화유산 600만  부가
막상 읽힐 때는 더욱 행복했느니라
그런 사랑의 일기 박물관과
종합인성교육의 장을 없애는 것이 역사의 죄인인 것을 왜 모르느냐

1991년부터 수집하여
2003년에 개원하고
반성하는 어린이는 삐뚤어지지 않는다는 믿음으로
아이와 가족 학교와 지역사회 그리고 국가가 변화 융성할 수 있는
사랑의 일기 박물관이 재건되기를 바라는 것은
발원지가 있어 끊기지 않는
언제나 샘솟는 물이기에


묶은 자들 이여!
재건의 의지와 과정이
언제까지나 사슬의 모습으로 투영되고 기억될 것
이제라도 매듭을 선량의 마음으로 풀어 역사의 돌림빵과 멍석말이 만은 면하길 강력하게 요청하며
나라를 망하게 하는 것이
인성교육의 이반이라는 점을 명심 또 명심하길 작금에 고하노라.

2020년 9월 10일
사랑의 일기박물관에서


http://m.nongaek.com/news/articleView.html?idxno=74002 

번호
제목
글쓴이
145 [2013.5.23 보도자료]폭력없는 세상만들기 위한 아이들의 행복한 인성교육 캠프 2 file
관리자
2013-05-23 115921
144 [성명서]학교폭력근절을 위한 정부발표에 관한 인추협의 입장
관리자
2012-10-30 26581
143 [성명서] 정전 60주년, 대한민국 생존 6.25영웅의 삶은 고달프다 1
관리자
2013-07-26 26103
142 [성명서] 인하대 자원봉사 대학생 산사태 참사 2주기 4
관리자
2013-07-26 25206
141 [2013-6-21 보도자료]세종시 6.25영웅과 함께하는 친구데이 2 file
관리자
2013-06-24 24772
140 7월9일 친구데이는 6.25영웅께 감사의 손편지 쓰는 날로
관리자
2013-07-08 24321
139 한가위 추석명절맞이-6.25참전유공자어르신과 햅쌀나누기 발대식 1
관리자
2013-09-12 23840
138 [2012.12.3 CJB 청주방송] 'CJB 7시 뉴스' 보도자료 2
관리자
2012-12-03 21666
137 [2013.3.13 기자회견문] 새정부는 근본예방책을 다시 입법하라 3 file
관리자
2013-03-13 20631
136 [2013.4.17 보도자료]인추협과 함께하는 언남중학교 봉사데이 1 file
관리자
2013-04-22 16600
135 [2013.2.8 기자회견문] 인수위원회 정책 제안 1
관리자
2013-02-12 16388
134 [2013.5.7 KBS 9시뉴스] 고진광 대표 인터뷰 - 교복 거품 대책은? 1
관리자
2013-05-08 13223
133 [2013-6-17 보도자료]6.25참전유공자께 감사편지쓰기 2 file
관리자
2013-06-24 11954
132 [인추협] 윤봉길 의사 외사촌 찾아 주거환경개선사업 실시 1 file
관리자
2012-11-05 10336
131 [성명서] 2011년 여름, 산사태 희생자에 대한 위로금 지급 조례안에 대한 강원도의 결정을 환영한다
관리자
2012-10-30 9833
130 [2012.11.8 대전 MBC] 생방송 아침이 좋다 - 사랑의 일기 연수원 2
관리자
2012-11-12 9825
129 [성명서] 스리랑카 코이카 자원봉사자 희생관련 성명서
관리자
2012-10-30 9657
128 [성명서]재난, 재해 마다 인재로 발생하는 빈곤층의 피해를 예방하라!
관리자
2012-10-30 9652
127 [인추협] 윤봉길의사 후손 주거 개선 국가유공자 등 지원확대 운동
관리자
2012-11-05 9584
126 [보도자료] 인추협, 왕따방지를 위한 '왕따없는 학교 만들기 물결운동' 벌여
관리자
2012-10-30 9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