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의 뜻과 힘을 모아 직접 만드는 ‘원안사수.세종시민기록관(가칭)’이 드디어 오는 1월 27일 개관을 하게 됩니다.

이제 두돌째 접어들고 있는 세종특별자치시는 출범까지 위헌판결이 나고 수정안이 제기되는등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결국은 생업을 포기하다시피하면서 원안사수를 위해 투쟁한 세종시민들의 눈물로 탄생되었다 하겠습니다.

이에 사랑의일기연수원은 세종시가 있기까지 헌신한 한분 한분을 헌정하고 투쟁과정에서 겪었던 고통, 애환등을 기록물로 보관코자 기존 일기박물관외에 다음과 같이 세종시민기록관(가칭)건립을 추진해온 바, 각계로부터 시민들의 자발적인 건립성금과 투쟁관련 자료, 물품등을 기증받아 드디어 오는 1월 27일(월) 개관식을 갖게 되었습니다.

시민들이 만든 역사를 시민들의 힘으로 직접 건립하는 과정인 만큼, 시민들의 각별한 관심과 참여속에 이미 상당수의 명단과 사진, 물품등이 접수된 상태며, 여기에는 원안사수를 위해 당시 주민 2만명이 서명한 친필원본, 투쟁에 필요한 기금마련을 위해 십시일반 성금을 내고 낸 성금을 투명하게 관리한 통장, 일부시민들이 삭발식도 불사하면서 삭발식때 사용했던 의상, 도구 그리고 당시 밥도 제대로 못먹으면서 투쟁했던 상황을 대변해주는 자장면그릇, 당시 정부책임자에게 계란세례를 하기 위해 준비했다가 경찰에게 발각되어 사전에 계란이 모두 깨져버린 계란통까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외에도 남면등 사라진 농촌마을의 주민들로부터 기증된 다량의 당시 생활상을 간직한 물품,기자재(다이얼식전화기, 주판, 쌀뒤주, 풍구, 배틀, 재봉틀, 추등.. )는 연수원 1층복도에 전시되면서 당시의 모습을 재현하는데 손색이 없어보이기도 했습니다.

국내최초의 행정중심복합도시, 세계적인 생태도시, 그리고 이를 시민들의 온몸으로 만들었다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만큼 금번 ‘원안사수.세종시민기록관(가칭) 건립을 주도한 인추협 고진광 대표는 “다시 한번 시민들의 위대함과 정신을 일깨워줄 것으로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다     음-

-위 치 : 사랑의일기연수원(금남면 금병로 670)내 본관 1층<60여평>

-개관일시 : 1월 27일(월) 14:00

-추진주체 : 원안사수.세종시민기록관(가칭)건립추진위원회

-구성내용 : 인물헌정(총 1만 2천명의 이름,사진), 투쟁기록물(사진, 영상물, 물품 등), 언론보도자료, 수기, 기타 시민들의 삶의 현장모습과 소리등..4

 

1.JPG

 

 

 

 

 

 

 

 

예시 - 언론보도자료

 

2.JPG

  

 

 

 

 

 

 

 

 

 

 

 

 

 

 

 

 

 

 

 

 

 

 

 

 

 

 

 

시민들의 투쟁사진

 

  3.JPG

 

 

 

 

 

 

 

 

 

 

남면등 사라진 농촌주민들의 일상생활 물품 보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