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北무력도발 대비, 국민안전 대책 철저히 세워야”

김빛이나 기자

2017.09.04

  사진1.jpg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시민단체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관련해 4일 “정부는 국가적인 위기상황에 대비해 국민안전과 관련한 ‘위기관리 매뉴얼’을 점검하고, 국민안전을 위한 지역별 대피장소의 위치와 위기상황별 행동요령을 알려주는 등 비상시 국민안전 대책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인추협은 ‘국가적 위기상황에 대한 국민안전 대책 강구 요구’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통해 “국민께서는 국가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마음을 하나로 모아주실 것을 당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인추협은 “정부는 이번 북한의 도발에 대해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강력한 응징방법을 강구할 것이며, 북한으로 하여금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을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며 “이런 국가적 위기상황을 대처하기 위해 ‘내 조국은 내가 지킨다’는 범국민적 호국정신 의지를 거듭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무력도발에 대한 강력한 군사적 대응 능력의 확보와 보다 철저한 국민안전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정치권을 향해선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국회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국민을 대신해 정부와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생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