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핫 이슈] 세종 사랑의일기 연수원 ‘끝나지 않은 싸움’…기록물 시민단체가 공동 발굴
김대중 대통령 등 파묻힌 일기장 수만 점
18일 옛 연수원부지서 대대적 발굴 시작
데스크승인 [ 12면 ] 2017.10.17   서중권 기자 | 0133@ggilbo.com  
사진1.jpg
 
▲ 세계유일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 옛 부지에서 매립된 유물을 찾기 위한 공동발굴단이 18일 발족, 본격 발국을 진행한다. 서중권 기자
 
         

“흙 속에 묻힌 고(故) 김대중 대통령 일기장을 비롯한 어린이 일기장과 기록물을 발굴합니다. 새로운 투쟁을 시작합니다.”

세계유일 일기박물관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강제철거 된지 386일이 흘렀다. 그동안 압류전시품은 우여곡절 끝에 연수원품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김대중 대통령을 비롯한 어린이 일기장과 전시물 등 기록물 상당수가 흙더미에 매립돼 있다. 수만 점으로 추정되고 있다는 것.


◆ 인추협, 시민단체와 공동발굴단 결성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대표 고진광)는 사랑의 일기 가족과 대전 및 충남지역 시민단체와 함께 힘을 모은다. 18일 옛 사랑의 일기연수원 자리에 모여 유물 발굴에 대대적으로 나서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9월 한국토지주택공사(사장 박상우)가 사랑의 일기연수원에 대한 강제철거 집행 과정에서 땅 속에 묻혀버린 기록물이다.

인추협 산하 ‘사랑의 일기연수원’은 지난 2003년 5월부터 세종시 금남면(구 금석초등학교) 폐교 부지를 임차해 운영해 왔다.

다음해 정부의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부지로 편입됨에 따라 2016년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의해 강제철거 되는 비운을 맞았다.

집행과정에서 사랑의 일기연수원에 보관 중이던 각종 유물 상당수가 포클레인 등 중장비들에 의해 땅 속에 묻혀 사라졌거나 심각하게 훼손되는 등 큰 피해를 입었다.

당시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연수원에 보관되고 있던 원본 일기장 등 기록물의 목록과 수량조차 파악하지 않은 채 강제철거 집행에 나선 것. 결국 수많은 원본 일기장과 기록물, 유물들이 건물과 함께 파손되면서 땅속에 파묻혀 매몰되거나 심각하게 훼손되고 말았다.

인추협은 특히 “건물더미 속에서는 부패된 채로 발견된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수환 추기경, 김구 선생의 자필 일기장이 포함돼 있었다”고 주장했다.


◆ 땅 속에 파묻힌 사랑의 일기 발굴

고진광 대표는 “국내·외 어린 학생들의 일기장 원본들을 모아 습기제거와 부패 방지를 위해 현장 컨테이너 주변에서 말리며 보관해왔다. 이것을 지난 8월 또다시 포클레인을 동원해 자갈과 흙더미로 재차 묻어버렸다”고 분개해 했다.


강제 집행됐던 기록물 등 유물은 트럭 116대 분량이다. 이 유물 등은 지난해 12월 12일 1차를 시작으로 7차례 유찰됐다. 이에 지난 7월 경매절차가 일단락 됐고, 법원은 경매불능처분을 내렸다

이 유물 가운데는 국립민속박물관이 지난해 3개월간 전시한 ‘우리 살던 고향은- 세종시 2005 그리고 2015’ 전시회에 출품됐었다. 당시 출품한 14건 20점은 문화재 보험금이 1억 2400원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가치 있는 소중한 자료다.

인추협은 지난 16일 LH 측에 공동으로 유물발굴단을 재차 요청했으나 답이 없어 연수원 가족과 대전 충남지역 시민단체 회원 30명이 공동발굴단을 결성하기로 했다.

고 대표는 “뜻있는 시민, 시민단체들과 힘을 모아 사랑의 일기연수원을 회복시키겠다”고 각오를 다지고 있다.

한편, 연수원 측은 강제철거 이후 1년여 동안 일기장과 작품, 문화적 가치가 있는 유산을 찾아 컨테이너 등에 보관해 왔었다.

세종=서중권 기자 0133@ggilbo.com
번호
제목
글쓴이
874 ‘사랑의 일기 연수원’ 대참사 1년이 지나다참사 1주년 기록서 발간…시민들 스스로 땅속 파묻힌 일기 발굴나서-세종매일
관리자
2018-05-05 257
873 세종국민주권회의 “개헌 로드맵 정하고 여야 합의 필요”-천지일보
관리자
2018-04-25 551
872 세종국민주권회의,미아실종사태 '헌법 개정안'되찾기 및 불량국회 규탄 -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4-25 334
871 세종국민주권회 “잃어버린 개헌안 찾기 위해 거리 나서”-천지일보
관리자
2018-04-23 602
870 인추협, 세월호 4주기 맞아 재난안전 정책 건의문 제출 -천지일보
관리자
2018-04-23 557
869 인추협, 세월호 참사 4주기 재난안전정책 건의문 제출-금강일보
관리자
2018-04-23 610
868 “세종시를 행정수도로 헌법에 명문화하라”-천지일보
관리자
2018-04-23 312
867 사랑실은 교통봉사대 세종시지대 발기 총회 성료-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4-23 315
866 고진광 세종국민주권회의 대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주장-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4-23 239
865 개헌안 ‘수도 법률위임안‘ 시민단체·市 엇갈린 반응-금강일보
관리자
2018-04-23 258
864 [기고] 김기식 금감원장, 완벽한 적폐청산 위해 결단하라!-천지일보
관리자
2018-04-13 309
863 일하라고 준 후원금 ‘물쓰듯’… 김기식 계기로 ‘전수조사’해야-천지일보
관리자
2018-04-13 280
862 고진광 세종국민주권회의 대표, "세종시 행정수도 명문화" 강력 주장-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4-13 281
861 세종시균등발전번영회 3대 회장에 고진광 인추협 대표 취임-천지일보
관리자
2018-04-13 351
860 세종시 균등발전번영회 3대 회장에 고진광 취임-충청신문
관리자
2018-04-13 295
859 고진광 균등발전번영회장 취임 인터뷰-세종매일
관리자
2018-03-18 299
858 세계 유일의 일기 박물관, 사랑의 일기 연수원-세상을이롭게(세종시공식블로그) file
관리자
2018-03-18 400
857 인추협-사랑실은 교통봉사대, 안전한 나라 만들기 운동 시작-천지일보
관리자
2018-03-15 394
856 3.1절 만세 재연 거리행진 원조는 고진광 인추협 대표와 사랑의일기 어린이들-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3-05 326
855 ‘사랑의 일기 어린이’ 꿈처럼 성공한 평창올림픽-금강일보
관리자
2018-02-25 3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