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기념식… 인추협 ‘초등생 감사편지’ 소개

김빛이나 기자

2017.06.23

  사진1.jpg  

▲ 황태영 조치원명동초 학생대표가 23일 ‘6.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이 열린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세종시민회관에서 감사편지를 낭독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조치원명동초 전교생 ‘편지쓰기’ 참여

“참전명예수당, 100만원으로 인상하라”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6.25전쟁 67주년을 이틀 앞둔 23일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고 참전유공자를 위로하는 행사가 열렸다.

대한민국6.25참전유공자회 세종특별자치시지회는 이날 세종특별자치시 세종시민회관에서 ‘6.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시장, 고준일 세종시의장, 권대집 세종시지부회장을 비롯해 300여명의 6.25참전유공자가 참석했다.

행사는 식전행사, 영상시청, 내빈소개, 국가유공자표창, 조치원명동초 학생의 편지낭독 순으로 진행됐다. 편지낭독 시간에는 황태영 조치원명동초 학생대표가 학생들과 함께 무대에 나와 권대집 세종시지부회장 앞에서 감사편지를 낭독했다. 권 회장은 학생들에게 ‘6.25바로 알기 학습지’를 전달했다.

     사진2.jpg       

▲ 6.25참전유공자가 23일 ‘6.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이 열린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세종시민회관에서 전우를 기리며 묵념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춘희 세종시장은 “국가를 위해 모진 역경과 고초를 이겨내 오신 유공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정부가 국가보훈처를 장관급 기관으로 하겠다했는데 우리 시도 새 정부의 정책에 발맞춰나가겠다”고 밝혔다.

식전행사에 참여한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6.25참전유공자지원센터 대표는 6.25참전유공자회에 초등학생들이 작성한 감사편지를 소개했다.

앞서 인추협은 지난 21~22일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명동초등학교(교장 유위준)에서 전교생 215명을 대상으로 6.25참전유공자에게 전하는 감사편지 쓰기를 실시했다.

  사진3.jpg     

▲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6.25참전유공자지원센터 대표가 23일 ‘6.25전쟁 제67주년 기념식’이 열린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세종시민회관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고 대표는 “6.25참전유공자들이야말로 풍전등화 같은 국가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전쟁에 참가했던 분들”이라며 “이분들을 위해 국가가 보훈의 의무를 다하는 것이 건강한 나라”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국가에 합당한 예우를 요구한다”며 “참전명예수당을 최저생계비 1인당 100만원으로 인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