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여고 광진혁신교육 청소년 자율동아리, 인추협과 함께 안전한 사회 만들기 앞장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기사입력 2020-12-10

▲ 대원여자고등학교 광진혁신교육 청소년 자율동아리 학생들이 학교폭력예방에 앞장 서고 있다. <사진: 인추협 제공>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서울 대원여자고등학교(학교장 이현숙) 광진혁신교육 청소년 자율동아리 MIPDW(The Most Improved People's DaeWon, 대표학생 이성연)와 자연생태환경지킴이(대표학생 유효정, 민정서) 학생들이 우리 사회의 안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쳐 코로나19로 사회적 어려움이 큰 가운데 청소년들의 귀감이 되고 있어 화제다.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이하 인추협)에서 펼치고 있는 ‘건강한 가정,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한 코로나19 챌린지 활동에 MIPDW와 자연생태환경지킴이 동아리 학생 모두가 참여하여 코로나19 예방, 학교폭력 예방, 환경지킴이 활동에 앞장선 것.

 

▲ 대원여고 학생들이 학교폭력예방 배지를 만드는 모습 <사진: 인추협 제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2013년에 조직된 대원여고 MIPDW는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학교폭력예방 배지 및 에코백 만들기, 워크북 및 신문 제작, 포토존을 활용한 학교폭력예방 다짐활동, 퀴즈대회, 책갈피 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드는데 힘쓰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상황 속에서도 학교폭력예방 배지를 만들어 인근 지역아동센터와 주변 학교에 배포하는 등 적극적으로 활동하여 2020 사랑의 일기 큰잔치 단체 부분에서 최우수상인 '인추협 이사장상'을 받았다.

 

또한, 대원여고 자연생태환경지킴이 동아리는 생태환경 설문조사, 미세먼지 줄이기 활동, 텃밭 가꾸기 활동, 에코 프렌즈 활동, 친환경 쉼터 만들기 활동, 불필요한 쓰레기 제로 캠페인, 지속 가능한 발전과 관련한 활동 등 환경 분야에서 두드러진 활동을 전개했다.

 

자연생태환경지킴이 대표학생인 대원여고 3학년 유효정 학생은 어렸을 때부터 환경 분야에서 일기쓰기를 생활화하고 환경에 대한 사랑을 몸소 실천한 결과 ‘2020 사랑의 일기 큰잔치’에서 환경부 장관상을 받았다.

 

▲ 대원여고 학생들이 코로나 예방, 학교폭력 예방, 환경 사랑 활동을 펼치는 모습 <사진: 인추협 제공>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대원여고 광진혁신교육 청소년 자율동아리 학생들을 지도한 최현일 교사는 "우리 학생들이 스스로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데 필요한 역량을 길러 더불어 살아가는 아름다운 공동체, 따뜻한 우리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하는 모습을 보면서 교사로서 보람을 느낍니다."라고 전했다.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은 "40년 시민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20년간 청소년의 인성교육과 안전교육을 사랑의 안전일기와 함께 하며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가 보여 여러가지 힘든 부분이 없지 않지만 행복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