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참전 호국영웅들과 '친구데이'...

인추협,9일 전쟁기념관에서 '보훈엽서 전달식' 가져

논객닷컴 | 승인 2020.07.09 16:51

[논객닷컴]

'2020년 친구데이 행사' 모습@인추협 제공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인추협) 6.25참전유공자지원센터에서 주최한 '2020년 친구데이' 행사가 9일 오전 10시 전쟁기념관 뮤지엄에서 열렸습니다.

인추협은 "올해는 전국 1만 여 학생들이 6.25참전호국영웅들을 직접 찾아뵙는 대면행사 대신에 보훈엽서를 써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행사로 진행하고 있다"며 "지난 6월 학생들이 쓴 보훈엽서를 모아 전국 17개 6.25참전유공자회 시도지부로 우편 발송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6.25참전유공자회 서울특별시 지부 위로연을 겸해 진행된 행사에선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이 직접 보훈엽서 250여장을 학생들 대신 전달했습니다.

학생들이 쓴 보훈엽서를 6.25 참전영웅에게 전달하고 있는 고진광 이사장(가운데) @인추협 제공

이날 행사에는 6.25참전유공자회 노무식 중앙회장, 유재식 6.25참전유공자회 서울지부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의원, 김우영 서울정무 부시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와 관련, 친구데이 행사에 보훈엽서로 참여한 학교는 (서울)문일고등학교, (서울)대원여자고등학교, (세종)조치원대동초등학교, (세종)조치원명동초등학교, (부산)두송중학교, (대구)경북여자고등학교, (인천)인천초은초등학교, (광주)송원여자상업고등학교, (경기)안일초등학교, (경기)용인둔전초등학교, (경기) 소사중학교, (경기)성일고등학교, (경남)김해중앙여자중학교, (경북)울릉중학교, (전남)함평영화학교, (전북)간중초등학교, (제주)삼성여자고등학교 등입니다.

고진광 이사장은 “6.25참전유공자들인 할아버지 세대와 청소년인 손자 세대 사이에 대화가 부족해 나라사랑의 마음을 공감할 기회가 없어 매년 7월 9일을 전후해 6.25참전유공자와 사랑의 일기 가족의 청소년들간 친구맺기 행사를 추진해 오고 있다”며 “사랑의 일기 가족 청소년들이 6.25참전유공자들을 찾아뵙고 감사편지와 선물을 드리고, 6.25참전유공자들의 이야기도 들어주면서 세대간 간격을 뛰어넘어 나라 사랑의 마음을 공감하는 행사”라고 설명했습니다.

인추협에서는 해마다 6월 6일 현충일, 6월 25일 6.25한국전쟁기념일, 7월 27일 6.25한국전쟁정전기념일 및 유엔군 참전의 날을 맞이해 6월과 7월에는 6.25참전호국영웅들을 위안하는 행사로 호국영웅잔치를 열어왔으며, 6.25참전호국영웅 및 6.25참전 유엔군과 그 가족들에게 보훈편지 쓰기 행사도 이어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참전명예수당 인상 등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예우 개선과 함께 북한에 생존해 있는 국군포로의 귀환을 촉구하는 행사도 갖고 있습니다.

고진광 이사장은 “2020년 4월 현재 생존해 계시는 6.25참전유공자는 82,930분이고 매년 13,000여 분이 돌아가시는 상황에서 6.25참전유공자에 대한 예우 상향은 매우 시급하고 중요한 과제”라며 “보훈엽서 쓰기 운동을 비롯해 6.25참전유공자들의 주거환경 개선 사업, 생활용품 지원 사업, 호국영웅 위안 잔치, 6.25참전호국영웅들의 예우를 위한 지원대책 국민청원 활동, 국군포로귀환 청원활동, 국립호국원 안장 홍보활동 등도 지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논객닷컴  news34567@nongaek.com

<저작권자 © 논객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