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윤구 총재를 추모하며] 쉼 없이 베풀고 빈손으로 떠난 ‘사랑과 평화의 거목’
송태복 기자  |  xoqhr71@newscj.com
2013.09.07 10:59:14

   
▲ 이윤구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퀸스병원에서 84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세계 누비며 한평생 봉사의 삶
대북 지원사업에 큰 족적 남겨
종교간 화합과 상생에도 노력

봉사를 넘어 무소유 삶 실천
상대 신분 따지지 않고 만나
깊고 묵직한 울림 남기고 가

[천지일보=송태복 기자] “굶어 죽어가는 북한 동포를 생각하면 잠이 오질 않습니다.”

굶주리고 헐벗은 이를 위해 평생을 바친 이윤구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퀸스병원에서 84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이 총재는 사석에서 ‘나는 평생 땅 한 평 가진 적이 없다’라는 말을 하곤 했다. 인제대 총장, 적십자사 총재, 한동대 석좌 교수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이력과 달리 그는 한평생 낮은 자, 없는 자에게 ‘퍼주는 삶’을 살며 자신의 이름으로 된 땅 한 평, 집 한 채도 없이 빈손으로 살다 떠났다.

많은 이들은 대북사업에 발 벗고 나섰던 이윤구 총재를 기억하고 있다. 그는 2004년 1월 대한적십자사 총재 취임 후 의욕적으로 대북 사업을 벌였다. 특히 같은 해 6월에는 대형 폭발사고가 난 평안북도 룡천 현지를 직접 방문했다.

굶주린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선 국수 공장을 만드는 등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에 큰 족적을 남겼다. 그럼에도 그는 평소 ‘북한 동포를 위해 내가 한 것이 없어서 (죽으면) 하나님을 어떻게 봬야 할 지 모르겠다’는 말을 했다.

통일에 무관심한 젊은이를 만날 때면 한민족에게 통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역설했고, 목이 곧은 정치인들을 향해서는 책망도 주저하지 않았다.

   
▲ 이 총재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회의 이사장을 지내며 복지 사각지대 돌봄사업 ‘함께 살아요 고통을 나눠요’에 직접 참여했다.

◆남김없이 준 봉사의 삶
이 총재는 대한민국 자원봉사계에 새 지평을 연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평소 “선진국은 자원봉사율이 30~40%에 이르지만 우리나라는 6%에 불과해 부끄럽다”면서 “의식이 성숙해야 진정한 선진국”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이 총재는 국제구호개발기구 한국월드비전 회장 등을 역임하며 평생을 인도적 지원사업에 헌신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유니세프, 유엔과 연계해 전 세계 120개국 재난, 빈곤 지역을 돌며 평생 봉사하는 삶, 나누는 삶, 소유하지 않는 삶을 살았다.

그가 그런 삶을 살게 된 동기는 두 여인 때문이다. 한 여인은 6.25 피난길에 얻은 병으로 일찍 세상을 등진 자신의 어머니였다. 그는 어머니 무덤 앞에서 ‘어머니처럼 전쟁에 시달리고 굶주린 이들을 위해 한 평생을 살겠다’고 결심했다. 전쟁의 상처는 그에게 하나님의 존재를 깨닫게 했고, 한 평생 신앙인의 삶을 산 계기가 됐다.

그가 봉사를 넘어 무소유의 삶을 살기로 작정한 것은 군산 도립병원 응급실에 실려 온 한 소녀 때문이었다. 생활고를 못 이겨 양잿물을 먹은 소녀의 입 안과 목은 이미 시커멓게 타 있었다.

당시 체이커 봉사단원이었던 이윤구 총재를 만난 후 소녀는 다시 살기를 바랐지만 이 총재가 휴가를 받아 자리를 비운 사이 보리밥을 목에 넣다 질식해 하늘나라로 떠나고 말았다. 슬퍼하고 참회하던 중 이 총재는 ‘삶이 힘든 것은 나와 내 가족을 위해 소유하려 하기 때문’이라는 깨달음을 얻고 ‘평생을 나와 내 가족보다 이웃을 위해 땀과 눈물을 흘리며 예수님처럼 섬기는 삶’을 살기로 다짐한다.

그의 다짐은 곧 실천으로 이어졌다. 대학 때는 기독학생회에 속해 방학마다 근로봉사를 했다. 고아원을 짓고, 밭을 일구며, 각국에서 모인 청년들과 토론하며 밤을 지새웠다. 그렇게 일찍부터 시작된 봉사의 삶은 그의 인생에 큰 밑거름이 됐다.

유엔 아동영양특별위원회 사무국장, 유니세프 (이집트 인도 방글라데시) 대표 등을 지내며 그를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섬기며 울고 웃었다. 국내에서는 수많은 봉사단체를 맡아 소외된 이들과 함께했다. 2007~11년까지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이사장을 지내며 복지 사각지대 돌봄 사업 ‘함께 살아요 고통을 나눠요’ 캠페인에 적극 동참했다.

   
▲ 에티오피아에 있는 양자들과 함께한 이 총재.

◆종교와 국경을 초월한 사랑의 전도사
대부분의 개신교인들이 타 교단이나 종단을 배척하는 것과 달리 이윤구 총재는 일찍부터 종단을 초월한 화합과 상생을 실천해 종교계에도 큰 귀감이 됐다.

종교연구가이자 민중운동가로 씨알사상을 전하며 종교화합에 앞장섰던 故 함석헌 옹을 비롯해 종교 화합에 앞장섰던 국내외 종교 지도자들과 활발히 교류했다. 그는 ‘하나님이 인도하시면 어디든 발걸음을 옮긴다’는 마음으로 만남을 청하는 상대의 신분이나 소속을 따지지 않았다.

이 총재는 2010년 ‘사회 화합과 종교 상생의 길, 원로에게 묻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본지 신년대담에서 “과거에 간디 선생을 만나면 그분은 크리스천인 나에게 ‘한 걸음만 바로 걷게 해 주세요’라는 찬송 구절이 너무 좋다고 불러 달라 하셨다”는 일화를 전했다.

그는 당시 “모두 한걸음만 더 바로 걷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면서 “종교는 처음부터 가진 것 없이 다 내 놓는 것이다. 나는 내 이름으로 등기된 것이 세상에 하나도 없다. 그래서 세상 떠날 때 가볍다. 모두가 이런 마음으로 산다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제는 유언이 돼 버린 그의 말처럼 이윤구 총재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고 온전히 베푸는 삶을 살다 떠났다. 그는 가볍게 떠났지만, 그가 남긴 진실한 삶의 족적만은 깊고 무거운 울림이 돼 길이 전해질 것이다.

   
▲ 이윤구 총재는 종교화합에도 앞장섰다. 故 함석헌 옹과 나란히 기념사진을 찍었다.

*故 이윤구 총재
서울출신으로 1957년 중앙신학교 사회사업과를 졸업하고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73∼1981년 유엔아동기금(UNICEF) 이집트ㆍ인도ㆍ방글라데시 대표를 수행하며 공적인 활동을 시작해 한국월드비전 회장, 대한적십자사 총재, 인제대 총장, 세계결핵제로운동본부 총재,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한동대 석좌교수 등을 지냈다. 1992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인추협, 내달 31일까지 '사랑의 일기 큰잔치' 공모전-연합뉴스
관리자
2020-09-25 2623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2599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2600
1592 [나눔뉴스] 결혼식을 '나눔의 장'으로!
관리자
2012-10-31 909
1591 [나눔뉴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학교폭력 예방 입법청원과 관련, 지속적 서명운동 벌여 1
관리자
2012-10-31 884
1590 [나눔뉴스]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대전지부장 이?취임식 개최 1
관리자
2012-10-31 1026
1589 [나눔뉴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언남중학교 봉사데이에 학생들과 토론 1
관리자
2012-10-31 760
1588 [나눔뉴스] 왕따행위 등 학교폭력 추방을 위한 입법청원 서명, 진행 중!
관리자
2012-10-31 992
1587 [나눔뉴스][동행취재] 무료 주례, 새로운 결혼식 문화 만들다
관리자
2012-10-31 929
1586 [천지일보] "6. 25 참전용사 할아버지, 힘내세요~" 1
관리자
2012-10-31 1003
1585 [나눔뉴스] 6. 25 참전 유공자 어르신, 힘내세요! 1
관리자
2012-10-31 822
1584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1
관리자
2012-10-31 1044
1583 [나눔뉴스] 제27회 도원문화제, 각계 인사들의 참여 속 성대히 열려 1
관리자
2012-10-31 957
1582 [나눔뉴스] 한국자원봉사협의회, 볼런티어리더십아카데미 특강 개최 1
관리자
2012-10-31 752
1581 인추협 " 재미교포가 바라본 한국교육" 간담회 개최 1
관리자
2012-10-31 761
1580 [나눔뉴스] "사랑의돌격대 노랑손수건 6.25참전유공자 돌봄찾아뵙기 기사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6-15 13:00:13 내용
관리자
2012-10-31 786
1579 [천지일보] "말이나 미소로도 봉사할 수 있네요" 사랑의돌격대 기사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6-15 13:09:15 내용
관리자
2012-10-31 819
1578 [천지일보]인추협,기업은행,국가보훈처 MOU 협약식 기사
관리자
2012-10-31 703
1577 [서울신문]인추협,기업은행,국가보훈처 참전유공자 후원사업 MOU 체결 기사
관리자
2012-10-31 739
1576 [NAVER]뉴스 인추협, 카투사 출신 한국전쟁포로 송환 촉구 기자회견 기사
관리자
2012-10-31 835
1575 [천지일보] 인추협 '국군포로 생환 촉구 기자회견' 개최 기사
관리자
2012-10-31 744
1574 [천지일보] "인추협 고진광 대표, 장애인과 즐거운 시간" 기사
관리자
2012-10-31 741
1573 [나눔뉴스]인추협, 2012년 강원도신체장애인 하계캠프서 6.25참전 국가유공자에 배낭선물
관리자
2012-10-31 7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