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 기자명 오피니언타임스 입력 2020.12.19 12:42

전현직 독일의 역대 총리들은 역사 앞에 지속적으로 사죄한다!


인추협 : 고진광  이사장
인추협 : 고진광 이사장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고진광, 이하 인추협)에서는 무죄 판결을 받은 윤성여, 박상은씨에게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즉각 사죄하여야 한다는 성명서를 19일  발표하였다.

고진광 이사장은  발표에 앞서  "시민여러분! 20년 이상 옥살이를 한 사람이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억울한 범죄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지켜주고, 감시하는  여러 시민단체들은 침묵 중입니다. 우리 대한민국 사회의 인간성이 무너지고 양심이 사라지는 것 같아 너무 부끄럽고 안타까워 성명을 발표하여 동참을 외칩니다. 우리 다함께 이 사태를 외면해서는 안되겠습니다. 이 사건을 경미한 사건으로 넘기면 또다시 되풀이 됩니다. 역사는 그걸 증명해 주고 있습니다. 이에 인간성회복추진운동협의회에서 아래와 같이 성명서를 발표함과 동시에, 지속적으로 관련 활동에 관심과 격려를 보내주시고 적극 협력해 주실 것을 각계에 호소합니다."라고 밝혔다.

고 이사장은  본 성명서에서 "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 박상은씨에게 즉각 사죄하라!"라고 시작하면서, 이춘재 사건의 잘못된 수사와 판결로 20년이란 어마어마한 세월을 억울한 옥살이로 채워야만 했던 윤성여씨가 출소 후 재심 끝에 어제 32년만에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그 하루 전인 16일에는 군인의 신분으로 북한으로 탈출하려 했다는 혐의로 20년 옥살이를 하고 그 후 30여 년간 억울함을 누를 길 없던 박상은씨가 무려 51년 만에 무죄를 선고받기도 하였습니다."라고 하면서, 일부 선정적인 언론들은 그 분들이 얼마의 보상금을 받을까 하는 것에만 주목하는 낯 뜨거운 추측 기사만을 생산하고 있는 것은 작금의 언론 행태로 보면 일상적인 것이라지만, 다시 오지 않을 인생의 황금기를 잘못된 국가의 법집행으로 모두 날려 버려야 했던 그분들을 진정으로 위로하고 텅 비워져 버린 가슴을 조금이나마 채워드릴 수 있는 것은 무엇일지 고민하고 제언하는 기사는 하나도 찾아 볼 수 없는 현실은 참기가 힘듭니다."라고  말했다.

본인이  '인추협'이라는 시민 대표로서 " 평생 시민사회 운동을 해오면서 잘못된 법집행으로 억울한 피해를 입은 많은 시민들이 흘려야 했던 쓰라린 눈물을 보면서 저는 그들이 받았어야 할 너무나도 당연한 일 – 잘못한 자로부터 진정한 사과를 받는 일 – 이 없는 한 그들은 영원히 위로 받지 못하고 그 고통을 치유할 수 없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습니다."라며  "오랜 세월이 흐르고 같은 잘못이 반복되고 있어도 아직까지 경찰과 검찰, 법원 국가기관들은 피해자들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라는 점을  지적했다.

이어서 고 이사장은  "법집행의 잘못된 정도가 클수록 피해자에 대한 사과는 수사기관과 사법기관의 최고 책임자들이 해야 할 일입니다. 자신이 책임자로 있지 않던 오래전 일이라 하더라도 경찰청장, 검찰총장, 법무부장관은 국가가 개인에게 저지른 잘못을 사과하는 것이 마땅합니다. 그리고 같은 사안에 대해서 사과는 한 순간 일회성의 형식으로 끝날 일이 아니고 반복적으로 계속되어야 합니다. 빌리 브란트, 헬무트 슈미트, 헬무트  콜, 앙겔라 메르켈 등 독일의 역대 총리들이 지속적으로 아우슈비츠 등 유대인 학살 기념지를 찾아 무릎 꿇고 참회합니다"고 강조했다.

또한  "검찰총장에 대한 2개월 정직 결정으로 온 나라가 어수선합니다.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 모두 국민을 위한 사법정의를 외치고 있으면서도, 아무도 윤성여씨와 박상은씨를 찾아 진정 어린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은 모순입니다. 자신이 몸담고 있는 기관의 잘못을 책임자가 나서 반성하고 사죄하지 않는다면, 자신들의 입에서 나오는 어떤 약속과 다짐도 공염불일 뿐입니다. 이러한 호소가 이행되도록 사회 각 분야 지도층이  관심을 갖고 다함께 힘을 합치고 참여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라고 성명서를  마쳤다.
 

번호
제목
글쓴이
1657 [나눔뉴스] 결혼식을 '나눔의 장'으로!
관리자
2012-10-31 1059
1656 [나눔뉴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학교폭력 예방 입법청원과 관련, 지속적 서명운동 벌여 1
관리자
2012-10-31 1053
1655 [나눔뉴스] 사단법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대전지부장 이?취임식 개최 1
관리자
2012-10-31 1166
1654 [나눔뉴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언남중학교 봉사데이에 학생들과 토론 1
관리자
2012-10-31 930
1653 [나눔뉴스] 왕따행위 등 학교폭력 추방을 위한 입법청원 서명, 진행 중!
관리자
2012-10-31 1160
1652 [나눔뉴스][동행취재] 무료 주례, 새로운 결혼식 문화 만들다
관리자
2012-10-31 1077
1651 [천지일보] "6. 25 참전용사 할아버지, 힘내세요~" 1
관리자
2012-10-31 1156
1650 [나눔뉴스] 6. 25 참전 유공자 어르신, 힘내세요! 1
관리자
2012-10-31 976
1649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1
관리자
2012-10-31 1241
1648 [나눔뉴스] 제27회 도원문화제, 각계 인사들의 참여 속 성대히 열려 1
관리자
2012-10-31 1117
1647 [나눔뉴스] 한국자원봉사협의회, 볼런티어리더십아카데미 특강 개최 1
관리자
2012-10-31 896
1646 인추협 " 재미교포가 바라본 한국교육" 간담회 개최 1
관리자
2012-10-31 915
1645 [나눔뉴스] "사랑의돌격대 노랑손수건 6.25참전유공자 돌봄찾아뵙기 기사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6-15 13:00:13 내용
관리자
2012-10-31 944
1644 [천지일보] "말이나 미소로도 봉사할 수 있네요" 사랑의돌격대 기사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6-15 13:09:15 내용
관리자
2012-10-31 973
1643 [천지일보]인추협,기업은행,국가보훈처 MOU 협약식 기사
관리자
2012-10-31 842
1642 [서울신문]인추협,기업은행,국가보훈처 참전유공자 후원사업 MOU 체결 기사
관리자
2012-10-31 886
1641 [NAVER]뉴스 인추협, 카투사 출신 한국전쟁포로 송환 촉구 기자회견 기사
관리자
2012-10-31 980
1640 [천지일보] 인추협 '국군포로 생환 촉구 기자회견' 개최 기사
관리자
2012-10-31 860
1639 [천지일보] "인추협 고진광 대표, 장애인과 즐거운 시간" 기사
관리자
2012-10-31 861
1638 [나눔뉴스]인추협, 2012년 강원도신체장애인 하계캠프서 6.25참전 국가유공자에 배낭선물
관리자
2012-10-31 8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