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오장섭 전 건설교통부장관(국회의원 3선)이 1일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서 인추협이 추진하고 있는 학교폭력 예방 및 왕따없는 학교만들기를 위한 제2기 연수에서 청소년 36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실시했다.

이날 오 전 장관은 나의 어린시절에 대해 이렇게 “농촌의 어려운 가정에서 태어나 집도 남의 집을 빌려 사는 처지였다”며 어른들의 말씀에 의하면 “심부름 잘하는 꼬마였다. 하지만 고집이 세더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삽교초등학교 입학 후 학교에서 집까지는 5㎞ 정도의 거리였고 분홍저고리에 조끼 입고 아랫 옷은 바지에 댄님매고 검정 고무신 신고다니는 촌아이였다”고 표현했다. 오 전 장관은 “쪼끄만 학생이 반장을 하면서 덩치큰 학생들을 이끌었다”며 “나는 5남1녀중 장남으로 태어나서 여자하는 일도 하면서 어머니를 도왔고 심부름, 부엌일, 방청소, 빨래 등을 4학년 때부터 도와드렸다”고 밝혔다.

오 전 장관은 “나의 꿈은 꼭 실현하겠다는 결심으로 하고 뭐든지 하면 될꺼야 하고 자신을 품고 살았다”면서 “이것이 나의 길이라고 생각했고 6학년 때에는 눈병이 나 치료가 힘들어서 봉사가 될 뻔 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 전 장관은 “초·중·고를 거치면서 거르지 않고 한 것이 일기쓰기 인데 일기를 쓰면서 나를 반성하고 꿈을 계획하고 노력한 결과 모든 것을 이룰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컴퓨터 게임 줄이고 책 많이 보고 일기 꼭 쓰면 새로운 인생관을 가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장섭 전건설교통부 장관은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 1500만원을 지원해 도난당한 창틀에 대해 새롭게 설치를 해줘 연수생들이 편안하게 교육에 임하고 있다.

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517 [충청투데이]제발 돌아오기를… 4
관리자
2014-04-23 1506
1516 [세계일보] 화계중, 숨진 중국 여고생 추모
관리자
2013-07-16 1499
1515 “정부가 병든 호국영웅 외면하면 안 됩니다” (서울신문)
관리자
2015-06-26 1488
1514 인추협, 6.25참전영웅에 감사엽서쓰기 운동 펼쳐 호국보훈의달 의미 되새겨-우리들뉴스
관리자
2020-06-22 1476
1513 [화제박스] ‘사랑의 일기연수원’ 옛 건물 도로명 부여받다-금강일보
관리자
2018-06-24 1472
1512 [서울신문]6.25참전용사 최귀옥 옹
관리자
2013-07-16 1450
1511 故 고춘희 6.25참전유공자, 31년만에 국립묘지 안장-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5-16 1441
1510 [충청투데이]“할아버지! 나라 지켜줘 고맙습니다” 3 file
관리자
2013-02-28 1434
1509 [충청투데이]고진광 인추협 대표, 재경 세종향우회장·5개권역 연합회장 3
관리자
2014-02-18 1430
1508 ‘사랑의 일기 공모’ 수상자들 편지에 화답한 문재인 대통령-금강일보
관리자
2018-01-24 1423
1507 [아주경제]인추협, 개혁하겠다던 박대통령 이래서 되겠습니까? 2
관리자
2014-05-20 1418
1506 [soh희망지성] 가족 간 소통은 밝은 사회를 만드는 열쇠 4
관리자
2014-05-20 1401
1505 [환경미디어]크리노베이션링크, 서울시 5천그루 나무심기 5
관리자
2014-05-15 1388
1504 세종시 17개 초등교 총동문회 연합회 회장선임 및 회장단 구성(아주경제)
관리자
2015-07-29 1379
1503 [불교공뉴스]관악산 숲가꾸기 행사 개최 5
관리자
2014-05-15 1377
1502 LH 기습철거한 사랑의일기연수원 컨테이너에 도로명주소 부여-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6-24 1374
1501 [아주경제]인추협, “세종시가 다시 촛불을 든 이유?” 4
관리자
2014-05-15 1366
1500 '세종시민 투쟁기록은 보존돼야 합니다'(금이성)
관리자
2015-08-02 1365
1499 조치원명동초, 사랑의 일기 연수원 현장체험학습(충청투데이.2015.09.17)
관리자
2015-09-25 1361
1498 [충청투데이]당찬 여중생들,왕따방지를 외치다
관리자
2013-07-09 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