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잊혀진 승리’ 기억되도록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6·25 영웅-청소년’ 한마당 “전장의 기억 아직도 생생” 학생들 받아적으며 경청 감사 편지낭독·선물전달
데스크승인 2013.06.24  지면보기 |  15면 이승동 기자 | dong79@cctoday.co.kr  
   
 
  ▲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의 주선으로 지난 21일 6·25 참전용사와 10대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할아버지가 된 6·25 영웅들은 어린 학생들에게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웠던 전장의 기억을 전하며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참전 용사인 노원섭 할아버지가 학생과 포옹을 하고 있다. 이승동 기자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6·25전쟁 참전 용사들과 10대 청소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의 주선으로, 6·25 영웅 150명과 인성교육캠프 참가 학생 40명의 만남이 성사된 것. 이들은 인추협과 사랑의 일기연수원이 6·25 63주년을 맞아 지난 21일 공동 개최한 '세종시 6·25영웅과 함께하는 세대공감 한마당(친구 데이)'에 참여, 그날의 아픔을 함께했다.

이 행사는 6·25 영웅들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리고, 감사와 보은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인추협이 펼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 많은 참전 용사들이 이미 고인이 됐거나 삶의 끝자락에 서있는 현재, 이제서야 그들의 거룩한 희생과 용기를 제대로 되새겨보는 의미있는 발걸음을 시작한 것이다. 이날 노병들은 손자뻘 되는 10대 어린 학생들에게 당시 치열했던 전투상황을 알리느라 여념이 없었다.

노병들의 얘기를 수첩에 꼼꼼히 기록한 학생들은 참전용사들의 얘기를 주의깊게 경청했다. 1950년 8월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한 노원섭(88·조치원읍) 옹. 한국전 당시를 회상하며 생사고락를 함께한 전우와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에 눈물부터 흐른다.

반 세기 넘게 소중히 간직해 온 빛바랜 사진을 학생들에게 자랑스럽게 내놓기도 했다. 그는 “오직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기억이 이제는 보람과 기쁨이 됐다”며 “피를 흘리며 이 땅을 지켰다. 많은 동료들이 쓰러져 간 전장이 아직도 머리 속에 생생히 남아있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학생들이 직접 쓴 손 편지 낭독, 감사의 선물 전달, 전통놀이 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진행됐다.

고진광 인추협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현재 6·25전쟁의 의미를 잘못 알고 있는 청소년들이 상당히 많다. 그동안 국가유공자를 철저히 외면해왔다”면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사랑의 일기쓰기 운동을 통해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겠다”고 했다.

자리를 함께한 신정균 교육감은 “6·25 영웅들이 학생들에게 전하는 경험담은 매우 의미 있는 교육”이라며 “이런 만남은 청소년들에게는 국가 정체성을 바로세우는 계기가, 영웅들에게는 자신의 희생에 대한 자긍심이 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추협은 최근 서울화계중(754명) 전교생, 대전글꽃초(650명) 전교생이 참여하는 '6·25 참전유공자 어르신께 감사편지쓰기' 운동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3153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3173
445 ‘사랑의 日記연수원’ 철거, 국회의원도 LH 만행에 ‘분노’-뉴데일리
관리자
2019-10-30 326
444 “6.25전쟁 미군용사 잊지 않겠습니다.” -일요신문 file
관리자
2017-10-05 326
443 사랑의 연수원 (대표 고진광) 심수동선생 공덕비 쓰러뜨린 LH 만행 고발해...- 대전인터넷신문 file
관리자
2017-10-04 326
442 세종 사랑의 일기연수원 ,수능 수험생 수송 봉사 -일요신문 file
관리자
2017-10-04 326
441 ‘세종시’ 오명(汚名)으로 남을 ‘기록문화’ 말살 사건-세종매일 file
관리자
2017-10-04 326
440 인추협 "사랑의 일기 연수원 안전 평화 캠프는 계속된다" -SR타임스
관리자
2019-11-27 325
439 사랑의 일기 연수원 'LH강제철거 3년'...-논객닷컴
관리자
2019-09-28 325
438 인추협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 침수는 인재... 세종시와 LH공사 상대 법적 조치"-SR타임스
관리자
2019-08-01 325
437 인추협, 전자여권 100% 국산화 촉구-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19-08-31 325
436 세종시 인성교육의 산실 ‘사랑의일기연수원’ 사라질 위기 -금강일보
관리자
2017-09-25 325
435 인추협 청강학당 개원··· 권성 전 헌법재판관 첫 강연-금강일보
관리자
2020-08-14 324
434 김부성 전 동은학원 이사장, 대한의학회 명예의 전당 헌정-메디파나뉴스
관리자
2019-04-01 324
433 인추협, 사랑의 일기 시상식서 인사말 하는 고진광 대표-뉴스천지 file
관리자
2017-10-04 324
432 사랑의 일기 연수원 연탄봉사… 6·25참전유공자에 온정 전해 -충청투데이 file
관리자
2017-10-04 324
431 세계유일 사랑의 일기연수원 지키기 지지모임 전국 확산 -금강일보 file
관리자
2017-10-03 324
430 세종시민투쟁기록물, 민속유물로 대통령기록관에 전시된다 -대전투데이 file
관리자
2017-09-20 324
429 문재인 대통령 '사랑의 안전 일기' 학생 감사편지 받고 답장보내 격려-SR타임스
관리자
2020-07-29 323
428 LH공사를 향한 분노의 노란리본들...-논객닷컴
관리자
2019-10-26 323
427 [핫이슈] 세계유일 세종시 사랑의 일기 박물관 소송 조정협의 불성립 - 금강일보 file
관리자
2017-10-04 323
426 폐원 위기 사랑의 일기 연수원… 중학생들이 지키기 나섰다 -충청투데이 file
관리자
2017-09-25 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