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전60주년행사, 6·25가 북침이라니…

세종시 6.25참전유공자, 어린학생 세대공감 한마당

신광철 기자(skc4649@hanmail.net)

  •    승인 2013-06-25 오후 4:56:49 
  •  
정전60주년을 맞는 6·25를 두고 자라나는 70%의 학생들이 전쟁의 원인이 북침이라 여긴다 한다.

참으로 어이없고 기가 막힌 일이지만 어찌하랴 현실인 것을!

   ▲김선태 세종시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있다.
‘정전60주년 기념-세종시 6·25참전영웅과 함께하는 세대공감 한마당’이 지난 21일 오전 11시 세종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서 신정균 세종시 교육감, 김선태 6·25참전유공자회 세종시지회회장. 오장섭 전 건교부 장관, 6·25 참전 유공자, 윤석희 대전글꽃초등학교 교장, 송순임 대전변동초등학교 교장, 최미숙 학사모 대표, 박춘자 대교 대전·충남 본부장 및 대전변동초등학교 학생 등 3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성황리 열렸다.

이날 행사의 취지는 정전 60주년을 맞아 80대의 참전영웅과 10대 청소년이 만남의 자리를 마련함으로써 어르신들에게는 감사를 표하고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는 국가정체성을 바로세우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다.

인간성회복운동협의회(사랑의 일기 연수원)가 주최하고 세종시 6·25참전유공자회, 대한항공, 하나은행, 세종사랑나눔봉사단의 후원으로 치러진 이날 행사는 식전행사로 가신님의 넋을 기리는 살풀이 공연, 아이들이 직접 쓴 손 편지 낭독 및 전달, 아이들이 십시일반 직접 모아온 쌀 포장 배낭 선물전달식, 소통과 화합의 카드쓰기 자매결연, 창부타령·아리랑 축하 공연, 감사의 큰절,  어르신께 직접 대접하는 감사의 식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고진광 인추협 대표는 대회사에서 “외면 받지 않고 추앙돼야할 우리의 참전영웅들이 소외되고 있는 우리 현실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전제한 후 “국가를 위해 한 목숨 바쳤던 우리의 전쟁영웅들이 머지않아 우리곁을 떠난다. 정부는 이분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후대에게 전할 의무가 있고 또한 그에 걸맞은 대우 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전유공자와 학생, 학부모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신정균 교육감은 “교육차원에서 주도, 실행해야할 일기쓰기운동과 반공교육을 인추협에서 하고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오늘과 같은 참전영웅과 어린학생들과의 만남을 통한 산 교육은 자라나는 어린 학생이에게 국가안보의 중요성을 각인시킬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오장섭 전 건설부장관은 “이 자리에 계신 전쟁영웅들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의 현실은 이분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잊어가고 있다”고 밝히며 “민주화를 위해 희생된 분들은 대우를 받고 있지만 국가를 사수했던 전쟁영웅들에겐 그에 상응하는 대우를 안 하고 있다”고 정부의 의지를 질타하며 이들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라고 요구했다.

김선태 6.25참전유공자 세종지회장은 “정전60주년을 맞이해 참전용사들을 위한 자리를 마련해준 인추협에 고마움을 전한다. 국가를 위해 목숨걸고 싸웠지만 상응하는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얼마남지 않은 참전유공자들이 소외감을 갖지 않도록 정부차원의 대책이 있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참전유공자와 학생이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

연수에 참가한 백수현(대전변동초등학교 6년) 학생은 “정전60주년 기념행사에 전쟁영웅이신 할아버지와 함께해 너무나 기쁘다”며 “열심히 공부해 할아버님들이 목숨을 걸고 지킨 대한민국을 더욱 발전시키는 휼륭한 사람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세종시에는 445명의 참전유공자가 생존해 있다.

그러나 이들은 대부분 80대의 고령으로 건강상으로나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분들이 많다. 이들 중 70%는 투병 중으로 거동이 어려우며 매년 70~80명의 유공자가 세상을 떠나고 있는 실정이다.

다행히 150여명의 참전유공자가 이날 행사에 참가했지만 이들 마저도 2~3년 후엔 역사속의 인물이 될 것이기에 이날 행사의 의미는 더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