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희망의 복숭아에 희망리본 달기
    기사등록 일시 [2014-04-25 12:46:35]
【세종=뉴시스】김기태 기자 = 세월호 침몰 10일째인 25일 오전 세종시 조치원읍 죽립리에 위치한 복숭아 과수원에서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파란나라봉사단, 사랑의일기 연수원 회원 및 시민들이 희망이란 뜻을 가지고 있는 복숭아나무에 노란리본을 달며 실종자 구조를 기원하고 있다.

복숭아로 유명한 세종시 700여 농가 복숭아 재배 농가에서 세월호 실종자들의 구조를 기원하며 복숭아나무에 노란리본달기 캠페인에 동참하기로 했다. 2014.04.25.

presskt@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