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윤구 총재를 추모하며] 쉼 없이 베풀고 빈손으로 떠난 ‘사랑과 평화의 거목’
송태복 기자  |  xoqhr71@newscj.com
2013.09.07 10:59:14

   
▲ 이윤구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퀸스병원에서 84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사진출처: 뉴시스)

세계 누비며 한평생 봉사의 삶
대북 지원사업에 큰 족적 남겨
종교간 화합과 상생에도 노력

봉사를 넘어 무소유 삶 실천
상대 신분 따지지 않고 만나
깊고 묵직한 울림 남기고 가

[천지일보=송태복 기자] “굶어 죽어가는 북한 동포를 생각하면 잠이 오질 않습니다.”

굶주리고 헐벗은 이를 위해 평생을 바친 이윤구 전 대한적십자사 총재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 퀸스병원에서 84세를 일기로 생을 마감했다.

이 총재는 사석에서 ‘나는 평생 땅 한 평 가진 적이 없다’라는 말을 하곤 했다. 인제대 총장, 적십자사 총재, 한동대 석좌 교수에 이르기까지 화려한 이력과 달리 그는 한평생 낮은 자, 없는 자에게 ‘퍼주는 삶’을 살며 자신의 이름으로 된 땅 한 평, 집 한 채도 없이 빈손으로 살다 떠났다.

많은 이들은 대북사업에 발 벗고 나섰던 이윤구 총재를 기억하고 있다. 그는 2004년 1월 대한적십자사 총재 취임 후 의욕적으로 대북 사업을 벌였다. 특히 같은 해 6월에는 대형 폭발사고가 난 평안북도 룡천 현지를 직접 방문했다.

굶주린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선 국수 공장을 만드는 등 인도적 대북 지원사업에 큰 족적을 남겼다. 그럼에도 그는 평소 ‘북한 동포를 위해 내가 한 것이 없어서 (죽으면) 하나님을 어떻게 봬야 할 지 모르겠다’는 말을 했다.

통일에 무관심한 젊은이를 만날 때면 한민족에게 통일이 얼마나 중요한지 역설했고, 목이 곧은 정치인들을 향해서는 책망도 주저하지 않았다.

   
▲ 이 총재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회의 이사장을 지내며 복지 사각지대 돌봄사업 ‘함께 살아요 고통을 나눠요’에 직접 참여했다.

◆남김없이 준 봉사의 삶
이 총재는 대한민국 자원봉사계에 새 지평을 연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는 평소 “선진국은 자원봉사율이 30~40%에 이르지만 우리나라는 6%에 불과해 부끄럽다”면서 “의식이 성숙해야 진정한 선진국”이라고 강조했다.

실제 이 총재는 국제구호개발기구 한국월드비전 회장 등을 역임하며 평생을 인도적 지원사업에 헌신했다. 국내뿐만 아니라 유니세프, 유엔과 연계해 전 세계 120개국 재난, 빈곤 지역을 돌며 평생 봉사하는 삶, 나누는 삶, 소유하지 않는 삶을 살았다.

그가 그런 삶을 살게 된 동기는 두 여인 때문이다. 한 여인은 6.25 피난길에 얻은 병으로 일찍 세상을 등진 자신의 어머니였다. 그는 어머니 무덤 앞에서 ‘어머니처럼 전쟁에 시달리고 굶주린 이들을 위해 한 평생을 살겠다’고 결심했다. 전쟁의 상처는 그에게 하나님의 존재를 깨닫게 했고, 한 평생 신앙인의 삶을 산 계기가 됐다.

그가 봉사를 넘어 무소유의 삶을 살기로 작정한 것은 군산 도립병원 응급실에 실려 온 한 소녀 때문이었다. 생활고를 못 이겨 양잿물을 먹은 소녀의 입 안과 목은 이미 시커멓게 타 있었다.

당시 체이커 봉사단원이었던 이윤구 총재를 만난 후 소녀는 다시 살기를 바랐지만 이 총재가 휴가를 받아 자리를 비운 사이 보리밥을 목에 넣다 질식해 하늘나라로 떠나고 말았다. 슬퍼하고 참회하던 중 이 총재는 ‘삶이 힘든 것은 나와 내 가족을 위해 소유하려 하기 때문’이라는 깨달음을 얻고 ‘평생을 나와 내 가족보다 이웃을 위해 땀과 눈물을 흘리며 예수님처럼 섬기는 삶’을 살기로 다짐한다.

그의 다짐은 곧 실천으로 이어졌다. 대학 때는 기독학생회에 속해 방학마다 근로봉사를 했다. 고아원을 짓고, 밭을 일구며, 각국에서 모인 청년들과 토론하며 밤을 지새웠다. 그렇게 일찍부터 시작된 봉사의 삶은 그의 인생에 큰 밑거름이 됐다.

유엔 아동영양특별위원회 사무국장, 유니세프 (이집트 인도 방글라데시) 대표 등을 지내며 그를 필요로 하는 곳이면 어디든 찾아가 섬기며 울고 웃었다. 국내에서는 수많은 봉사단체를 맡아 소외된 이들과 함께했다. 2007~11년까지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이사장을 지내며 복지 사각지대 돌봄 사업 ‘함께 살아요 고통을 나눠요’ 캠페인에 적극 동참했다.

   
▲ 에티오피아에 있는 양자들과 함께한 이 총재.

◆종교와 국경을 초월한 사랑의 전도사
대부분의 개신교인들이 타 교단이나 종단을 배척하는 것과 달리 이윤구 총재는 일찍부터 종단을 초월한 화합과 상생을 실천해 종교계에도 큰 귀감이 됐다.

종교연구가이자 민중운동가로 씨알사상을 전하며 종교화합에 앞장섰던 故 함석헌 옹을 비롯해 종교 화합에 앞장섰던 국내외 종교 지도자들과 활발히 교류했다. 그는 ‘하나님이 인도하시면 어디든 발걸음을 옮긴다’는 마음으로 만남을 청하는 상대의 신분이나 소속을 따지지 않았다.

이 총재는 2010년 ‘사회 화합과 종교 상생의 길, 원로에게 묻다’라는 주제로 진행된 본지 신년대담에서 “과거에 간디 선생을 만나면 그분은 크리스천인 나에게 ‘한 걸음만 바로 걷게 해 주세요’라는 찬송 구절이 너무 좋다고 불러 달라 하셨다”는 일화를 전했다.

그는 당시 “모두 한걸음만 더 바로 걷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면서 “종교는 처음부터 가진 것 없이 다 내 놓는 것이다. 나는 내 이름으로 등기된 것이 세상에 하나도 없다. 그래서 세상 떠날 때 가볍다. 모두가 이런 마음으로 산다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제는 유언이 돼 버린 그의 말처럼 이윤구 총재는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고 온전히 베푸는 삶을 살다 떠났다. 그는 가볍게 떠났지만, 그가 남긴 진실한 삶의 족적만은 깊고 무거운 울림이 돼 길이 전해질 것이다.

   
▲ 이윤구 총재는 종교화합에도 앞장섰다. 故 함석헌 옹과 나란히 기념사진을 찍었다.

*故 이윤구 총재
서울출신으로 1957년 중앙신학교 사회사업과를 졸업하고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철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73∼1981년 유엔아동기금(UNICEF) 이집트ㆍ인도ㆍ방글라데시 대표를 수행하며 공적인 활동을 시작해 한국월드비전 회장, 대한적십자사 총재, 인제대 총장, 세계결핵제로운동본부 총재,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이사장, 한동대 석좌교수 등을 지냈다. 1992년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70 2015 사랑의일기 큰잔치 시상식 성료,"맑은마음·바른인성 일기쓰기와 함께"(우리들뉴스, 박상진기자.22015.12.01)
관리자
2015-12-16 2909
69 [굿모닝 충청]고진광 인추협대표 “세종시 지켜낸 ‘민초’ 잊지않게” 2
관리자
2014-01-28 2914
68 [충청투데이]눈물·감동… 세종시史 한자리에
관리자
2014-01-13 2957
67 [조선일보 7월 17일자 발언대]'막말'하는 공인들 화계중 학생들에게 배워야 3
관리자
2013-07-17 2969
66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랑의일기 큰잔치 축사 "이순신, 김구, 위인은 일기를 썼다."-우리들뉴스 file
관리자
2017-12-24 3080
65 [아주경제]사랑의일기연수원 고진광대표, “4대악 근절은 인추협 통해 해결해야” 4
관리자
2014-03-04 3117
64 [충청투데이] 인추협, 사랑의 일기 큰잔치 개최 2
관리자
2013-10-07 3205
63 [충청신문] 인추협 사랑의 일기 캠프 운영 3
관리자
2013-05-10 3209
62 [충청투데이] 인추협 "더이상 6.25영웅 외면하지 말자" 정전60주년 성명 1
관리자
2013-07-30 3325
61 [업코리아] 화계중,청계천 광장서 항공기 추락사고 중국 여학생 추모 4
관리자
2013-07-16 3357
60 [세종매일]‘왕따없는 학교만들기’ 사랑의 일기 큰 잔치 1
관리자
2013-12-26 3387
59 인추협, 보훈엽서쓰기 운동 전개-충청신문
관리자
2020-06-22 3463
58 [충청투데이]만난 적은 없지만---'친구'를 위한 묵념 1
관리자
2013-07-25 3537
57 [중앙뉴스]인추협, 2013 추석맞이 햅쌀나눔
관리자
2013-09-13 3631
56 [충청투데이]아시아나 항공사고 중국여고생 추모 1
관리자
2013-07-22 3660
55 [천지일보]인추협,10~12월 '사랑의일기연수원 인성교육캠프' 3
관리자
2013-10-07 3687
54 [충청투데이] 사랑의 일기캠프8기 청소년 언어순화 연극교실 1
관리자
2013-07-24 3732
53 [천지일보]순백의 설경 속에 펼쳐진 ‘2013사랑의일기큰잔치’ 1
관리자
2013-12-26 3736
52 [천지일보]인추협,'따뜻한 사회만들기' 주제 열린 강의 1
관리자
2013-09-26 3794
51 [현대불교]도덕성 회복운동 전법과 다르지 않아 1
관리자
2013-04-18 38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