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6.25참전유공자와의 소통, 학교폭력 예방”
장수경 기자  |  jsk21@newscj.com
2013.04.18 18:11:23

   
▲ 17일 인추협과 언남중학교 학생들이 참전유공자 이봉일 할머니 집을 방문해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학생·학부모 참여하는 ‘인성 함양 운동’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와 언남중학교가 17일 오후 ‘6.25참전유공자와 함께하는 언남중학교 봉사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나라를 지키신 6.25참전유공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학생들의 인성 함양을 돕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또한 대학생·학부모와 학생 간의 소통을 통해 최근 급증하는 왕따·학교폭력 문제 등을 예방하기 위한 취지도 담겼다.

이번 행사에는 언남중학교 전교생 총 510명과 대학생·학부모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했다. 또한 김기제 6.25참전유공자회 서울지부장, 최미숙 학사모 대표 등도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봉사활동에 앞서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에서 김 서울지부장은 인사말을 전했다. 김 서울지부장은 “참전용사를 홀대하고 소외하는 것은 나라에 대한 젊은이들이 애국심을 가로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25참전용사 돌봄 행사가 열리고 젊은 학생들이 적극 참여한 것은 더없는 기쁨”이라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 대표는 6.25참전유공자 만남 및 대학생 멘토 찾기 등이 학교폭력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 온다고 강조했다. 고 대표는 “우리 사회에는 6만 2천 명의 아이들이 학교 폭력을 당하고 있고, 왕따는 무려 35만 명이다. 이것은 아이들이 아닌 어른들의 책임”이라고 말하며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행사에서 대학생, 학부모와 학생들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것은 아이들의 인성함양과 학교폭력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오리엔테이션 이후 전교생 510명은 각각 53개 팀을 구성해 6.25참전유공자들을 만나러 갔다. 대학생·학부모 자원봉사자도 각각 팀을 이뤄 아이들의 멘토 역할을 했다. 특히 2학년 3반 소속 8명의 학생은 참전유공자인 이봉일(79, 여, 서울시 강서구 방화2동) 할머니의 집을 방문해 말벗, 어깨 안마, 장기자랑 등의 봉사활동을 했다.

고향이 북한인 이 할머니는 “전쟁 당시 구월산 유격대 간호대원으로 활동했다. 북측 첩자에게 잡힌 적도 있고 죽을 고비도 수차례 넘겼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던 정정환(15) 군은 “여성의 몸으로 전쟁터에서 적군과 싸운 점이 존경스럽다”며 “참전유공자가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들이 무사히 지낼 수 있는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학생들과 동행 학습을 한 학부모 백해진(46, 여,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씨는 “아이들과 참전유공자의 세대는 다르다”며 “아이들이 나라를 지킨 참전유공자를 직접 만남으로써 지난 세월의 감사함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참전유공자에 대한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세인(15) 양은 “참전유공자를 실제로 뵙기는 처음이다. 목숨을 다해 나라를 위해 지켜주신 분들인데 환경이 열악한 거 같다”며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둬 처우 개선에 힘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1312 [기자회견문] 전자여권 e-Cover 국산화 포기 감사 청구에 부쳐-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19-11-21 46
1311 인추협 "조폐공사, 전자여권 조달 불공정행위 감사 청구"-뉴시스
관리자
2019-11-21 44
1310 인추협, 전자여권 사업 불공정의혹 감사 청구-논객닷컴
관리자
2019-11-21 34
1309 전자여권 e-Cover 조달사업 관련 불공정 행위 관련 기자회견-천지일보
관리자
2019-11-21 41
1308 ‘여권 국산화 추진’ 촉구하는 인추협 등 시민단체-천지일보
관리자
2019-11-21 26
1307 인추협 ‘일본제 여권퇴출, 국산여권애용’-천진일보
관리자
2019-11-21 34
1306 ‘외교부 일본표지 여권 NO’-천지일보
관리자
2019-11-21 34
1305 ‘일제여권 NO’-천지일보
관리자
2019-11-21 37
1304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사랑의 일기 연수원 인근서 폭행 당해-세종매일
관리자
2019-11-21 31
1303 인추협 "전자여권 e-Cover 조달사업 불공정 행위 감사 청구"-SR타임스
관리자
2019-11-21 47
1302 '전자여권 조달사업' 불공정 행위 감사 청구-논객닷컴
관리자
2019-11-21 45
1301 천광노 작가의 일기 단상 [2019년11월7일]-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19-11-21 40
1300 [기고] 사랑의일기연수원 부활을 기원하며-천진일보
관리자
2019-11-21 53
1299 다시 매달리는 '희망리본들'-논객닷컴
관리자
2019-11-08 197
1298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피습 폭행 사건에 대한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 성명서-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19-11-07 132
1297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한밤 괴한폭행으로 안전평화캠프 잠정중단 -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19-11-07 141
1296 "고진광 인추협 이사장 피습관련 세종시는 강력한 시민안전 대책 마련하라"-SR타임스
관리자
2019-11-07 156
1295 세종시민단체연대, 고진광 인추협 이사장 폭행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천지일보
관리자
2019-11-07 172
1294 세종시는 무법천지인가?-논객닷컴
관리자
2019-11-07 83
1293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괴한에 기습폭행 당해 ‘입원’-뉴데일리
관리자
2019-11-07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