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 사회일반
“6.25참전유공자와의 소통, 학교폭력 예방”
장수경 기자  |  jsk21@newscj.com
2013.04.18 18:11:23

   
▲ 17일 인추협과 언남중학교 학생들이 참전유공자 이봉일 할머니 집을 방문해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학생·학부모 참여하는 ‘인성 함양 운동’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와 언남중학교가 17일 오후 ‘6.25참전유공자와 함께하는 언남중학교 봉사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나라를 지키신 6.25참전유공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학생들의 인성 함양을 돕기 위한 취지로 마련됐다. 또한 대학생·학부모와 학생 간의 소통을 통해 최근 급증하는 왕따·학교폭력 문제 등을 예방하기 위한 취지도 담겼다.

이번 행사에는 언남중학교 전교생 총 510명과 대학생·학부모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했다. 또한 김기제 6.25참전유공자회 서울지부장, 최미숙 학사모 대표 등도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봉사활동에 앞서 진행된 오리엔테이션에서 김 서울지부장은 인사말을 전했다. 김 서울지부장은 “참전용사를 홀대하고 소외하는 것은 나라에 대한 젊은이들이 애국심을 가로 막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6.25참전용사 돌봄 행사가 열리고 젊은 학생들이 적극 참여한 것은 더없는 기쁨”이라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 대표는 6.25참전유공자 만남 및 대학생 멘토 찾기 등이 학교폭력 예방에 긍정적인 효과를 가져 온다고 강조했다. 고 대표는 “우리 사회에는 6만 2천 명의 아이들이 학교 폭력을 당하고 있고, 왕따는 무려 35만 명이다. 이것은 아이들이 아닌 어른들의 책임”이라고 말하며 학생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행사에서 대학생, 학부모와 학생들이 허심탄회하게 대화하는 것은 아이들의 인성함양과 학교폭력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고 설명했다.

오리엔테이션 이후 전교생 510명은 각각 53개 팀을 구성해 6.25참전유공자들을 만나러 갔다. 대학생·학부모 자원봉사자도 각각 팀을 이뤄 아이들의 멘토 역할을 했다. 특히 2학년 3반 소속 8명의 학생은 참전유공자인 이봉일(79, 여, 서울시 강서구 방화2동) 할머니의 집을 방문해 말벗, 어깨 안마, 장기자랑 등의 봉사활동을 했다.

고향이 북한인 이 할머니는 “전쟁 당시 구월산 유격대 간호대원으로 활동했다. 북측 첩자에게 잡힌 적도 있고 죽을 고비도 수차례 넘겼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이 할머니의 이야기를 듣던 정정환(15) 군은 “여성의 몸으로 전쟁터에서 적군과 싸운 점이 존경스럽다”며 “참전유공자가 있었기에 오늘날 우리들이 무사히 지낼 수 있는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학생들과 동행 학습을 한 학부모 백해진(46, 여, 서울시 서초구 양재동) 씨는 “아이들과 참전유공자의 세대는 다르다”며 “아이들이 나라를 지킨 참전유공자를 직접 만남으로써 지난 세월의 감사함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참전유공자에 대한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세인(15) 양은 “참전유공자를 실제로 뵙기는 처음이다. 목숨을 다해 나라를 위해 지켜주신 분들인데 환경이 열악한 거 같다”며 “사람들이 관심을 많이 둬 처우 개선에 힘썼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인추협, 내달 31일까지 '사랑의 일기 큰잔치' 공모전-연합뉴스
관리자
2020-09-25 17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17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16
1442 [세종방송]범국민 생환기원 추모촛불.. 4일째 타 오른다 4
관리자
2014-04-23 1391
1441 [천지일보]인터뷰/인추협 고진광 대표
관리자
2013-02-13 1382
1440 [금강일보]세종 시민사회단체 5일째 촛불집회 1
관리자
2014-04-24 1373
1439 인추협, 폭력으로 얼룩진 일기쓰기 운동 ‘지속적으로 전개할것’-브릿지경제
관리자
2019-11-27 1362
1438 [천지일보]제2의 '철가방 김우수' 250명, 연탄을 나누다 4
관리자
2013-02-18 1360
1437 [매일경제] 화계중 학생들, 아시아나 사고로 숨진 여고생 추모행사
관리자
2013-07-16 1356
1436 [천지일보]“상처받는 건 영훈국제중학교 학생 전체” 1
관리자
2013-06-27 1345
1435 [서울신문]독자권익위원회 제58차 회의 1
관리자
2013-06-03 1338
1434 [연합뉴스]복숭아나무 노란리본 4
관리자
2014-04-28 1326
1433 [충청투데이]제발 돌아오기를… 4
관리자
2014-04-23 1321
1432 사랑의일기 출신 - 세종시 고준일의원 - 전국광역의회 최연소 의장 당선
관리자
2016-06-30 1317
1431 [세계일보] 화계중, 숨진 중국 여고생 추모
관리자
2013-07-16 1315
1430 [중앙뉴스]인추협, 사랑의일기 ,세종시 인성교육대안으로 떠올라
관리자
2014-02-18 1311
1429 [천지일보]인추협, 화계중학교에서 감사 편지쓰기 행사 개최 1
관리자
2013-06-19 1299
1428 6.25참전호국영웅께 감사 보훈엽서쓰기 운동 전개-강원경제신문
관리자
2020-06-22 1294
1427 [연합뉴스] 아시아나기 사고-화계중 학생들,숨진 중국 여고생 추모행사
관리자
2013-07-16 1290
1426 “정부가 병든 호국영웅 외면하면 안 됩니다” (서울신문)
관리자
2015-06-26 1282
1425 [충청투데이]고진광 인추협 대표, 재경 세종향우회장·5개권역 연합회장 3
관리자
2014-02-18 1243
1424 인추협, 6.25참전영웅에 감사엽서쓰기 운동 펼쳐 호국보훈의달 의미 되새겨-우리들뉴스
관리자
2020-06-22 1230
1423 [서울신문]6.25참전용사 최귀옥 옹
관리자
2013-07-16 1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