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천지일보] 발견 안 돼 더 빈곤해지는 복지 사각지대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2-01 12:06:52
내용

발견 안 돼 더 빈곤해지는 복지 사각지대 
2011년 12월 22일 (목) 11:55:53   장요한 기자 hani@newscj.com
> 뉴스 > 기획 > 사회기획
       
   
▲ 날이 꽤 추워지면서 소외계층에게는 난방비조차 없어 냉골에서 지내야 하는 이 추운 겨울이 달갑지만은 않다.(연합)
저소득층 간에도 존재하는 양극화

[천지일보=장요한 기자] 날이 꽤 추워지면서 소외계층에게는 이 추운 겨울이 달갑지만은 않다. 난방비조차 없어 냉골에서 지내야 하는 이들에게는 너무나 혹독하기 때문이다. 이 같은 이웃을 꾸준히 살펴온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가 지난 6일 온기 가득한 내복을 준비해 서울 종로구 창신동 판자촌 일대를 찾았다.

아파트 단지 뒤로 난 고지대를 오르면 불규칙하게 깎인 절벽 앞에 위태로워 보이는 판자촌이 눈에 들어온다. 큰 천막 아래로 11가구가 빼곡하게 모여 있다. 이들 가구 중 기초생활수급자(수급자) 가구는 단 2곳뿐이다. 전기가 들어오긴 하지만 화장실은 공동화장실을 이용하고 있다.

공중화장실 뒤편으로도 덩그러니 1가구가 더 있다. 무심코 지나면 눈에 띄지 않을 법한 이곳에 거주하고 있는 김창숙(가명, 74) 씨. 그는 비수급자이다. 수급자가 되려면 근로능력, 부양의무자 유무, 소득기준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 매달 43만 6000원을 받을 수 있는데, 김 씨는 자식들 때문에 제외됐다.

그러나 실제로 그는 부양받기는커녕 그가 책임져야 할 연년생 손자 둘과 함께 살고 있다. 첫째 아들의 결혼 실패로 맡겨진 손자들이다. 청계천 복원사업 전까지는 포장마차를 차려 근근이 생활했고 그 이후엔 길바닥에 고무 대야를 놓고 이것저것 닥치는 대로 팔았다. 손자들 때문에 입에 풀칠은 해야겠다는 일념으로 버텼다.

“생각만큼 벌이는 안 되는 거예요.” 김 씨는 당시가 떠올랐는지 눈시울을 붉혔다. 벽 한쪽에 활짝 웃고 있는 사진 속 손자에 대해 묻자 그는 눈 속에 맺혔던 눈물을 이내 훔쳤다.

“첫째 손자가 작년에 (대학) 입학은 했는데 등록금 낼 돈이 없어서 한 학기만 다녔어요. 이걸 본 둘째 애가 자기는 돈 벌어서 형 등록금 마련해주겠다고 하는 거예요.”

김 씨의 딸도 생활하기 버거운 것은 마찬가지지만 그나마 수급자 대상자인 딸은 지원받은 쌀을 어머니에게 나눠줬다. 추운 겨울철이면 그는 불에 탈 만한 것들을 모아 아궁이에 불을 지폈다. 간신히 몸을 녹일 정도의 온기다. 김 씨는 생각 끝에 손자들을 꽉 끌어안고 이불을 덮어 서로의 온기로 하루하루를 버텼다. 그는 사람들이 오가는 앞쪽 판자촌을 바라보며 상대적 박탈감에 사로잡혔다고 한다.

   
▲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소속 자원봉사자들이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 판자촌에 거주하는 독거노인을 찾아 내복을 전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방치됐던 김 씨는 다행히도 인추협의 도움을 받게 됐다. 인추협은 연탄보일러를 설치하고 연탄도 지원했다. 이날도 인추협 고진광 상임대표가 인사를 하자 김 씨는 환하게 반겼다.

일제강점기에 태어난 이남희(가명, 92) 씨. 일본군 강제위안부에 끌려갈까봐 서둘러 식을 올렸다고 한다. 하지만 남편의 방황으로 인해 이 씨는 시어머니를 비롯한 14명 가족의 생활을 홀로 감당해야 했다. 고령인 이 씨는 이날 인추협에서 선물한 내복을 받아들고는 아이처럼 기뻐했다. 이 씨는 “이런 호강이 어디 있느냐”며 어깨춤을 췄다. 그러면서 이 씨는 다른 집도 내복을 챙겨달라고 했다.

판자촌은 아니지만 이 근처에서 살고 있는 김순이(가명, 84) 씨의 형편도 별반 다를게 없다. 김 씨는 아들 둘이 있어 수급자 대상자에서 제외됐다. 한 아들은 척추를 다쳐 돈벌이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됐고 또 다른 아들은 직장 퇴직 후 이혼까지 하면서 삶의 의욕을 잃은 듯했다.

김 씨는 속상했는지 말을 더 이상 잇지 못하고 손으로 가슴을 탁탁 쳤다. 5만 원 사글세에 혼자 살고 있는 김 씨는 “방이 얼면 돈이 더 든다”며 “잠깐 몸만 녹이고 이불을 뒤집어쓰면 된다”고 말했다. 그에게도 겨울나기가 만만치 않다. 게다가 김 씨는 몸이 성치 않아 약을 달고 산다.

“예전엔 애들이 약값이나 용돈 줄 형편은 됐는데….”
이처럼 제도권 바로 밖의 계층과 수급자의 소득수준을 보면 별반 다를 게 없지만 혜택은 큰 차이를 보인다. 한정된 복지예산으로 인해 수급자에게만 혜택이 돌아가기 때문이다.

정부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을 위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는 있지만 이들에 대한 지원은 아직 미흡하다. 차상위계층이 단 1만 원이라도 최저생계비보다 더 벌고 있다는 이유로 수급자와 지원받는 혜택의 차이는 크다. 수급자가 최저생계비뿐만 아니라 주거·의료·교육비 등 각종 지원 혜택을 받는 것에 비하면 차상위계층의 생활고가 심한 이유이기도 하다.

인추협과 자원봉사자들이 도와드린 판자촌 우리 이웃들의 사연입니다.

한정된 복지예산 때문에 차상위계층의 생활고가 상대적으로 심해지고 있다고 합니다.

우리 이웃들에 대해 늘 관심을 가지고 도와드리는 마음이 필요하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인추협, 내달 31일까지 '사랑의 일기 큰잔치' 공모전-연합뉴스
관리자
2020-09-25 2687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2667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2676
62 [세종신문]고의적인 출범식 초청 제외 ‘시민화합’ 악영향
관리자
2012-10-31 780
61 [세종신문]사랑의 일기 연수원, 제 모습 찾기 ‘가속도’ 붙어
관리자
2012-10-31 868
60 [나눔뉴스]인추협, ‘6.25참전유공자와 함께하는 세대공감 7.9(친구)데이 · 기부데이’ 행사개최
관리자
2012-10-31 592
59 [나눔뉴스]6.25 참전유공자와 함께한 세대공감 7.9데 행사
관리자
2012-10-31 726
58 [동아일보]“손자한테 6·25이야기 해주고 싶었는데” “저희에게 참전했던 얘기 들려주세요”
관리자
2012-10-31 668
57 [천지일보]“나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관리자
2012-10-31 715
56 [천지일보]세대공감 7.9데이 참여한 6.25 참전용사와 대학생
관리자
2012-10-31 936
55 [조선일보]학생들, 6·25 참전용사들과 친구 맺고 공감하고
관리자
2012-10-31 585
54 [서울신문]“6·25 기억하고 인성교육·자원봉사도 하고”
관리자
2012-10-31 561
53 [천지일보]“그땐 말이야”… 청소년, 6.25 참전유공자와 소통하다
관리자
2012-10-31 719
52 [뉴시스]인추협, 학생-6·25 참전 유공자 친구되기 행사 1
관리자
2012-10-31 559
51 [충청투데이]차곡차곡 쌓이는 일기 연수원 복원 손길 1
관리자
2012-10-31 735
50 [천지일보][세종시 출범 기념 특별 인터뷰] 유환준 초대 세종시의회 의장 1
관리자
2012-10-31 683
49 [서울신문]“정치현안에 중립 지키되 날카로운 지적을” 1
관리자
2012-10-31 790
48 [충청투데이]사랑의 일기 연수원 절도범 1000만원 현상금 1
관리자
2012-10-31 724
47 [강원도민일보]인간성 회복운동추진협의회 도지부 하계캠프
관리자
2012-10-31 875
46 [나눔뉴스]인추협, 2012년 강원도신체장애인 하계캠프서 6.25참전 국가유공자 후원 약속
관리자
2012-10-31 785
45 [동아일보][오늘 6·25 62주년]“카투사 출신 국군포로 올초 탈북 실패… 한-미 정부와 유엔이 송환 노력해달라”
관리자
2012-10-31 631
44 [뉴시스] '망향의 한 달래며 북녘서 스러져가는 500여 국군포로들'기사
관리자
2012-10-31 680
43 [천지일보] "인추협 국군포로 수기서 밝혀진 참혹한 삶" 기사
관리자
2012-10-31 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