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잊혀진 승리’ 기억되도록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6·25 영웅-청소년’ 한마당 “전장의 기억 아직도 생생” 학생들 받아적으며 경청 감사 편지낭독·선물전달
데스크승인 2013.06.24  지면보기 |  15면 이승동 기자 | dong79@cctoday.co.kr  
   
 
  ▲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의 주선으로 지난 21일 6·25 참전용사와 10대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할아버지가 된 6·25 영웅들은 어린 학생들에게 자유와 평화를 위해 싸웠던 전장의 기억을 전하며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말했다. 참전 용사인 노원섭 할아버지가 학생과 포옹을 하고 있다. 이승동 기자  
 

“감사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6·25전쟁 참전 용사들과 10대 청소년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의 주선으로, 6·25 영웅 150명과 인성교육캠프 참가 학생 40명의 만남이 성사된 것. 이들은 인추협과 사랑의 일기연수원이 6·25 63주년을 맞아 지난 21일 공동 개최한 '세종시 6·25영웅과 함께하는 세대공감 한마당(친구 데이)'에 참여, 그날의 아픔을 함께했다.

이 행사는 6·25 영웅들의 숭고한 희생 정신을 기리고, 감사와 보은의 뜻을 전하기 위해 인추협이 펼치고 있는 대규모 프로젝트. 많은 참전 용사들이 이미 고인이 됐거나 삶의 끝자락에 서있는 현재, 이제서야 그들의 거룩한 희생과 용기를 제대로 되새겨보는 의미있는 발걸음을 시작한 것이다. 이날 노병들은 손자뻘 되는 10대 어린 학생들에게 당시 치열했던 전투상황을 알리느라 여념이 없었다.

노병들의 얘기를 수첩에 꼼꼼히 기록한 학생들은 참전용사들의 얘기를 주의깊게 경청했다. 1950년 8월 인천상륙작전에 참여한 노원섭(88·조치원읍) 옹. 한국전 당시를 회상하며 생사고락를 함께한 전우와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에 눈물부터 흐른다.

반 세기 넘게 소중히 간직해 온 빛바랜 사진을 학생들에게 자랑스럽게 내놓기도 했다. 그는 “오직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싸웠던 기억이 이제는 보람과 기쁨이 됐다”며 “피를 흘리며 이 땅을 지켰다. 많은 동료들이 쓰러져 간 전장이 아직도 머리 속에 생생히 남아있다"고 했다.

이날 행사는 학생들이 직접 쓴 손 편지 낭독, 감사의 선물 전달, 전통놀이 한마당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진행됐다.

고진광 인추협 대표는 이 자리에서 "현재 6·25전쟁의 의미를 잘못 알고 있는 청소년들이 상당히 많다. 그동안 국가유공자를 철저히 외면해왔다”면서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기 위해 사랑의 일기쓰기 운동을 통해 잘못된 인식을 바로잡겠다”고 했다.

자리를 함께한 신정균 교육감은 “6·25 영웅들이 학생들에게 전하는 경험담은 매우 의미 있는 교육”이라며 “이런 만남은 청소년들에게는 국가 정체성을 바로세우는 계기가, 영웅들에게는 자신의 희생에 대한 자긍심이 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추협은 최근 서울화계중(754명) 전교생, 대전글꽃초(650명) 전교생이 참여하는 '6·25 참전유공자 어르신께 감사편지쓰기' 운동을 실시하기도 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교육부 유은혜 장관 등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 적극 동참-서울경제
관리자
2020-09-24 3053
공지 인추협 ‘2020 사랑의 안전일기 범국민운동’에 다수 기관 동참-중앙일보
관리자
2020-09-24 3085
245 인추협, ‘2020 사랑의 일기’ 공모-충청신문
관리자
2020-09-07 1045
244 [아주경제] 인추협 “진도 참사 … 온국민의 아픔 함께하자” 4
관리자
2014-04-20 1047
243 [나눔뉴스]'인추협' 권성 이사장,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파평산 전투 지역 방문
관리자
2012-10-31 1048
242 [아주경제]인추협 “진도참사와 관련 연3일째 생환 및 추모회 가져 4
관리자
2014-04-21 1048
241 [아주경제]인추협, “정부는 유가족들을 돌보라!” 외쳐
관리자
2014-04-23 1053
240 수험생 수송 자원봉사 발대식 및 합격 엿 나눠 주기(세종매일.2015.11.12)
관리자
2015-11-20 1054
239 [충청일보]교장·교사가 만든 노래 부르며 이색 졸업식
관리자
2014-02-18 1057
238 인추협과 학부모회, 박근혜ㆍ문재인에 “왕따 방지 대책 마련하라”
관리자
2012-12-03 1060
237 [뉴스1]세종시 원안 사수 시위사진 및 물품 한자리에 전시
관리자
2014-01-28 1063
236 [아주경제]고진광 회장, “역사를 잊으면 미래가 없다" 강조
관리자
2014-03-04 1063
235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1
관리자
2012-10-31 1065
234 [아시아타임즈]설맞이 6.25참전용사 초청, 세대공감 한마당 펼쳐
관리자
2014-01-28 1071
233 [충청투데이]세종시민기록관, 6·25용사도 기억합니다
관리자
2014-01-28 1071
232 6.25참전용사 요양원 방문한 고진광 인추협 대표
관리자
2015-06-25 1072
231 '교권회복 스승의 반성부터'…퇴직교사 편지쓰기 운동
관리자
2015-05-15 1073
230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 - 오웅진 신부 축하메세지
관리자
2019-01-08 1074
229 [아주경제]인추협 “진도참사와 관련 연3일째 추모회 가져 3
관리자
2014-04-21 1076
228 [뉴시스] [세월호 참사]세종 복숭아나무에 노란리본달기 캠페인
관리자
2014-04-28 1078
227 [세종방송]허울좋은 재난관리 매뉴얼..국민들이 심판하고 관리해야... 2
관리자
2014-04-21 1083
226 [아주경제]인추협, 개혁하겠다던 박대통령 이래서 되겠습니까? 4
관리자
2014-09-05 1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