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윤소 기자 = 세종시(시장권한대행 이재관)는 28일 오전 9시부터 세종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 사고 희생자 민간합동분향소를 설치하고 매일 24시간 조문객을 받기로 했다. 분향소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조문할 수 있고, 세종시청 공무원들이 조문객을 안내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고진광 인추협 회장은, “사랑의일기연수원 (원장 고진천)을 비롯한 세종시의정회. 파란봉사회,세향회(세종시를 향기롭게 만드는 협회), 등 사회단체가 함께 추진, 조치역광장에서 살아있는 학생들이 하루속히 귀환토록 기도하고, 희생자들은 하늘나라 천국으로 가시라는 혼을 달래는 10일간 촛불집회를 열어 이곳에 다녀간 5000여명과 함께 추모식을 가졌다”고 말했다.

고진광 회장은 이어 “세종시에 민간합동분향소를 설치해달라고 공식적으로 요청해 市는 이를 긍정적으로 받아드려 29일부터 문화예술회관에서 분양소를 설치하고 조문객을 받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