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파도가 삼킨 아이들 … 이제 무관심에 휩쓸려”
[태안 해병대 캠프 사고 3개월] 유족 사랑의 일기연수원 간담회 “책임자 처벌·안전대책 수립 약속 안 지켜져 … 안타까울뿐”
데스크승인 2013.10.17  지면보기 |  15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 태안해병대 캠프에서 참사를 당한 학생들의 부모들이 16일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찾아 인추협 고진광 대표(오른쪽)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황근하 기자  
 

지난 7월 18일 태안 사설 해병대 캠프에서 공주사대부고 학생 5명이 어이없는 참사를 당한지 벌써 3개월이 흘렀다. 우리 모두를 비탄과 울분에 젖게 했던 사건이었지만 3개월 후 우리 사회와 학교는 무엇이 달라졌을까?

아마도 “생떼같은 자식들을 떠나보낸 가족들을 두 번 죽인 것 외에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다”는 말이 답인 것 같다. 16일 오전 10시 세종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원장 고진천·이하 연수원)’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진광 대표와 참사를 당한 5가족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들은 이 사회가 아픔을 벌써 잊고 있다는 절박함에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무엇이 유족들을 두 번 죽게 만들었는가’도 짚어봤다.

당시 정부가 유족들에게 가장 먼저 약속한 것은 책임자 처벌과 확실한 안전대책 수립이었다. 그러나 ‘몸통은 그대로 두고 송사리만 희생양’이라고 아르바이트 대학생을 포함한 교관들만 구속시키는 선에서 끝나고 말았다.

기가 막힌 유족들이 태안군청, 태안해경, 검찰청등에 호소도 하고 항의도 해봤지만 여전히 계란으로 바위치기였다. 안전대책 수립도 마찬가지였다. 안행부, 교육부 등에서 앞다퉈 ‘사설캠프 안전강화’를 외쳤지만 수박겉핣기에 불과했다. 일선교사들에게 2시간 연수하고 책임을 떠넘긴게 전부다. 이외에도 교육부에서 거론한 △대국민사과 △기념사업 △실질적 보상 중 어느 것 하나 추진된 것 또한 없다.

공주사대부고 동문회는 오히려 가족들을 우롱하기에 충분했다. “학생 1인당 1억원의 위로금을 모금한다 해놓고 나중에는 동문이 아니라서 한푼도 줄 수 없다”는 얘기가 바로 그것이다.

가족 중 A 씨는 “연수원은 올여름 인성교육캠프 중 공주부대사고 친구들의 애절한 소식을 접하고 눈물로 추모를 했던 공간”이라며 “한때 떠들석했던 우리 아들들의 문제가 벌써 잊혀지고 있어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고진광 대표는 “꿈도 못 펼쳐보고 하늘나라로 간 5명의 학생들은 우리 모두의 자식들이다. 그리고 그 가족(유족)들 또한 바로 우리 자신”이라며 “우리 사회가 관심을 갖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397 사랑의 일기 가족, 세월호 2주기 추모제 가져 -금강일보 file
관리자
2017-09-20 462
396 고준일 의장, '폐쇄 위기' 사랑의일기연수원 전격 방문-백제News file
관리자
2017-10-03 461
395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 한밤중 피습…현재 입원중-브릿지경제
관리자
2019-11-07 460
394 인추협, 호국보훈의달 맞아 세종시 호국영웅 위안잔치 -우리들뉴스 file
관리자
2017-10-04 460
393 인추협, 이춘희 세종시장·이충재 행복청장 ‘고발’-세종매일 file
관리자
2017-10-04 460
392 세종시민투쟁기록물, 민속유물로 대통령기록관에 전시된다 -대전투데이 file
관리자
2017-09-20 460
391 [핫이슈] 일기박물관 사랑의 일기 문화유산 폐기더미 속 ‘신음’ -금강일보 file
관리자
2017-10-04 459
390 고진광 인추협 이사장, "아동학대·인종차별, 인간성회복이 답이다"-우리들뉴스
관리자
2020-06-13 458
389 사랑의일기연수원, 세종시 6.25참전유공자 가정에 연탄지원 봉사 -아주경제 file
관리자
2017-10-04 458
388 사랑의일기연수원,LH강제집행에 맞서 나무 위 절박한 고공 기자회견 -우리들뉴스 file
관리자
2017-10-04 458
387 인추협, 사랑의 일기 연수원 안전 평화 캠프가 계속 이어지다-우리들뉴스
관리자
2019-11-27 457
386 새해엔 ‘사랑의 일기’ 박물관이 마련되길...-논객닷컴
관리자
2020-01-04 457
385 인추협, 사랑의 안전 일기 학생들에게 대통령 응답-국제뉴스
관리자
2020-07-29 457
384 인추협 ‘어린이 소원’은 ‘가족의 행복’-세종매일 file
관리자
2017-10-04 457
383 토지주택공사, 세종시 사랑의연수원 강제철거집행 불법성 논란 -우리들뉴스 file
관리자
2017-10-04 457
382 사랑의 일기 연수원, 온갖 시련에도 계속 전진한다’-세종매일
관리자
2019-12-02 455
381 ‘세종시’ 오명(汚名)으로 남을 ‘기록문화’ 말살 사건-세종매일 file
관리자
2017-10-04 455
380 불법으로 강제 집행된 ‘사랑의 일기 연수원’ -아주경제
관리자
2017-10-04 455
379 사랑의 일기 연수원 수호대책위원회 공식 출범 -충청투데이 file
관리자
2017-09-25 455
378 세종시 원안 사수 투쟁 기록을 한 눈에-한국일보 file
관리자
2017-09-20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