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문화예술회관과 조치원역에 28일부터 '세월호 참사'희생자를 위한 분향소가 설치운영된다. 사진은 인추협이 조치원역광장에서 펼치고 있는 촛불추모집회 장면.

[세종=굿모닝충청 신상두기자] 세종에도 ‘세월호 참사’희생자들을 위한 분향소가 설치돼 운영된다.

세종시(시장권한대행 이재관)는 28일 오전 9시부터 세종문화예술회관(조치원읍 소재) 전시실에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꾸리고 경기도 안산지역 합동영결식 당일까지 매일 24시간 조문객을 받는다.

분향소에는 누구나 자유롭게 조문할 수 있고, 세종시청 공무원들이 조문객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도로, 세종시 문화원에 민관합동분향소도 설치 운영된다.

진도참사 발생 후 10여일 넘게 조치원역 광장에서 생환기원 촛불추모집회를 진행해온 인추협(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 사랑의일기 연수원과 세종시는 28일부터 시 문화원에 민관합동분향소를 마련키로 했다.
 

<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