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SI_20130329180958_V.jpg
▲ 고진광 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

“봉사 현장에서 가장 필요한 건 돈이나 물자가 아닌 사람들의 손길입니다.”

고진광(57) 한국자원봉사협의회(한봉협) 상임대표는 현장 봉사인력의 부족을 호소하며 이렇게 말했다. 지난 30년간 자원봉사 현장 활동가로 지내온 그는 올해 2월 한봉협의 상임대표로 선출됐다. 한봉협은 2003년 적십자 재단, 굿네이버스 등 봉사단체 138곳이 뜻을 모아 만든 협의체로 정부의 자원봉사 정책 수립을 돕는 역할 등을 한다.

고 대표는 1989년 시민단체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의 창단 멤버로 참여하면서 봉사활동과 인연을 맺었다. 태풍 피해지역부터 대구 지하철 사고와 같은 대형 재난현장까지 사람의 손길이 필요한 곳이면 먼길 마다않고 달려갔다. 2004년에는 초대형 지진해일(쓰나미) 피해를 당한 인도네시아에서 구호활동을 했다.

“2003년 태풍 매미가 한반도를 덮쳤을 때 회원들과 제주도에 갔던 일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추석날 제사를 지내던 회원 30명이 자기일처럼 달려가 피해 주민들을 도와줬는데 그 자체로 감동이었지요.”

그는 “정작 내 가족에게는 소홀했던 것 아니었나 하는 반성도 하고 있다”며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고 대표는 “요즘 중·고생은 물론 대학생까지 자원봉사를 단순히 스펙쌓기로 보는 경향이 많다”면서 “현장 경험 밖에는 내세울 게 없는 나를 상임대표로 뽑아준 건 숭고한 자원봉사의 가치를 복원시켜달라는 뜻이라고 본다”고 했다.

2013.3.30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