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록관 27일 개관… 투쟁기록물·수기, 옛 농촌마을 생활상 등 전시

 

815274_256366_438.jpg

 

 

 

 

 

 

 

 

 

 

 

 

 

 

 

 

 

▲ 세종시 원안사수를 위해 조치원역광장에 모였던 옛 연기군민들의 모습. 인추협 제공

 

시민들의 뜻과 힘을 모아 직접 만든 ‘세종시 원안사수·세종시민기록관(가칭)’이 드디어 27일 오후 2시 개관한다.

세종시민기록관(가칭)은 사랑의일기연수원(금남면 금병로 670)내 본관 1층(60여평)에 인물헌정(총 1만 2000여명의 이름과 사진), 투쟁기록물(사진, 영상물, 물품 등), 언론보도자료, 수기, 기타 시민들의 삶의 현장모습과 소리 등 추진위원회내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를 통해 선정했다.

특히 두돌째 접어들고 있는 세종특별자치시는 출범까지 위헌판결이 나고 수정안이 제기되는등 많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결국은 생업을 포기하다시피하면서 원안사수를 위해 투쟁한 세종시민들의 눈물 등이 고스란히 기록되어 있다.

또 세종시가 있기 까지 헌신한 한 분 한 분을 헌정하고 투재오가정에서 겪었던 고통, 애환 등을 기록물로 보관하는 과정에서 각계로부터 시민들의 자발적인 건립성금과 투쟁관련 자료, 물품 등을 기증받아 건림하게 됐다.

아울러 원안사수를 위해 당시 주민 2만명이 서명한 친필원본, 투쟁에 필요한 기금마련을 위해 십시일반 성금을 내고 낸 성금을 투명하게 관리한 통장, 일부시민들이 삭발식도 불사하면서 삭발식때 사용했던 의상, 도구 그리고 당시 밥도 제대로 못먹으면서 투쟁했던 상황을 대변해주는 자장면그릇, 당시 정부책임자에게 계란세례를 하기 위해 준비했다가 경찰에게 발각되어 사전에 계란이 모두 깨져버린 계란통까지 포함되어 있다.

이밖에도 세종시 예정지역인 옛 남면등 사라진 농촌마을의 주민들로부터 기증된 다량의 당시 생활상을 간직한 물품, 기자재(다이얼식전화기, 주판, 쌀뒤주, 풍구, 배틀, 재봉틀, 추 등)는 연수원 1층복도에 전시되면서 당시의 모습을 재현했다.

인추협 고진광 대표는 “국내 최초의 행정중심복합도시, 세계적인 생태도시, 그리고 이를 시민들의 온몸으로 만들었다는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만큼 이번 원안사수·세종시민기록관(가칭) 건립은 다시 한번 시민들의 위대함과 정신을 일깨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