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과의 전쟁 선포하라”… 피해자단체, 검찰에 철저한 수사 촉구
보이스피싱대책시민운동본부(본부장 고진광)가 4일 서울중아지검에 철저한 보이스피싱 사건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제공: 보이스피싱대책시민운동본부)
보이스피싱대책시민운동본부(본부장 고진광)가 4일 서울중아지검에 철저한 보이스피싱 사건 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접수하고 있다. (제공: 보이스피싱대책시민운동본부)

“어려운 서민들이 주 피해자”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보이스피싱대책시민운동본부(운동본부, 본부장 고진광)가 수사기관의 철저한 보이스피싱 사건의 수사를 촉구한다고 26일 밝혔다.

운동본부는 이날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의 취임을 축하한다”며 “신임 총장은 보이스피싱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할 수 있도록 강력한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앞서 운동본부는 보이스피싱 피해자의 진술을 기초해 사건을 처리해달라며 이와 관련한 고발장을 지난 4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한 바 있다.


운동본부는 “지난해 전국 보이스피싱 피해액이 4000억원을 넘어섰다. 최근 5년 사이 피해자는 2.8배로 늘었고 피해건수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보이스피싱의 피해자는 노인부터 20대 청년까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있다. 특히 저금리 대출 사기범이 주를 이룬다는 것은 살기 어려운 서민들이 주 피해자임을 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이스피싱 수법은 날로 진화하고 있고, 피해도 급증하고 있으나 우리 정부와 검찰의 대응은 여전히 너무 소극적”이라면서 “검찰은 대표적인 민생범죄인 보이스피싱과의 전쟁을 선포해야 한다. 서민을 두 번 죽이는 보이스피싱 사범을 일망타진한다는 각오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보이스피싱 예방 공익광고는 모든 국민이 인지할 수 있도록 새롭게 제작되고, 수시로 업데이트 돼야 할 것이다. 특히 소수의 국민들이 얼떨결에 보이스피싱사범의 행동책이 되지 않도록 적극 홍보해야 한다”며 “국내외 공조를 통해 해외서 유입되는 보이스피싱 사범 근절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운동본부는 보이스피싱 피해자들이 모여 ‘보이스피싱 국민안전대책’을 자체적으로 연구 실행하기 위해 발족한 사회단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