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사모,한국-동포 학생 함께하는 '안전 한마당 토론회' 실시

한국 대학생들, 중국 및 러시아 해외동포 학생들과 안전 토론회 개최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입력 : 2019/06/23 [07:55]






▲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에서 주관한 '소외계층을 위한 가족 안전 한마당' 토론회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여전도회관 지하1층 블레싱홀에서 개최됐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대표 최미숙, 이하 학사모)이 전국 릴레이로 벌이고 있는 ‘소외 계층을 위한 가족 안전 한마당’ 행사가 이번에는 해외 동포와 함께 안전 안전 토론회 행사로 이어졌다.

 

  지난 21일 저녁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여전도회관' 블레싱홀에서 한국의 고등학생 및  대학생들이 중국 조선족 및 러시아 고려인 동포 학생들과 함께 안전에 대한 강의도 듣고, 안전에 대한 토론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 모인 학생들은 안전 교육 후의 안전 토론에서 안일한 생각이 사고를 불러올 수 있다는 사실에 경각심을 갖게 되었으며, 교통 사고 예방을 위해 횡단보도의 신호등 지키기, 우측통행, 에스컬레이터에서의 안전 사고 예방 방안에 대해 많은 발표를 했다.

 

 특히 경기여고 박주연 학생은 문화재의 안전한 보존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사랑의 일기 연수원에 보관되었던 일기장 매몰도 안전을 지키지 않는 사례라고 발표해 눈길을 끌었다.

 

 학사모에는 지난 22일(토) 오전 10시 30분 서울시청 광장에서 전국 초·중·고·대학생, 재외 동포 학생, 지도교사 및 학부모들 200여 명이 함께 모여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소외 계층을 위한 가족 안전 한마당 세계 대회’ 행사를 개최했다.

 

<가족 안전한마당 토론회 사진>

▲ 송영식 선생님(前 교장)의 안전 강의를 인추협 고진광 이사장(왼쪽 4번째)와 국내 및 해외동포 학생들이 듣고 있다.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