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joongdo.co.kr/jsp/article/article_view.jsp?pq=201507060229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 “출범 역사고증·현장보존”

기사입력 : 2015-07-06 14:52       지면 게재일자 : 2015-07-07     면번호 : 14면

  
숱한 우여곡절 끝 출범 3년차를 맞이한 세종시에 시민기록관 건립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행정수도 위헌판결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과정을 담은 기록 보고로 활용함으로써, 세종시 정체성과 지역민 소속감 확립을 넘어 아이들의 산교육 현장으로 활용을 염두에 둔 의견이다.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대표는 6일 보람동 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와 관련한 의견을 밝혔다. 가칭 시민기록관 건립위원장으로서 타당성과 향후 추진방안을 제시했다.

그는 “지난 2005년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 추진 후 올해로 만10년을 넘어섰다. 이 기간 터전을 내준 연기군민은 세종시민으로 옷을 갈아입었고, 옛 연기군은 역사로 남게 됐다”며 “정권의 이해득실에 따라 피해를 입었지만, 이제 세종은 서서히 정상궤도에 진입하고 있다. 이를 기록하는 공간은 후대 역사현장으로 유효하다”고 설명했다.

올해 인구 20만명 돌파 등 명실상부한 17번째 광역자치단체 면모를 갖춘 만큼, '역사를 잊은 민족은 미래가 없다'는 명언을 돌이켜봐야할 시점이라고 제언했다.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추진하고 건설한 도시라는 점에서 시민기록관 역시 궤를 같이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시가 주도하고 정부가 뒷받침한다면, 최대 8000만원 이하 예산이라면 충분히 기본 틀을 갖출 수있다는 판단이다.

지난해 4월 역사 기록의 한 단면으로서 민간 주도로 추진된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조례' 제정 공청회 등도 참고 사례로 제시했다.

정부 지원을 전제로 한 기록관 건립 가시화 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소장 중인 1만여점 기록물과 사진·도구를 무상 기증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사랑의 일기 연수원은 순수민간단체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가 운영 중인 곳이다.

고 대표는 ▲정부 차원의 세종시민기록관 건립 ▲세종시의 예산확보 노력과 시의회의 조례제정 등 2가지 요구사항을 정식으로 제출했다.

고진광 대표는 “신설부처 이전 등 아직 미완의 과제가 많이 남아있다”며 “우여곡절 세종과 시민들의 역사가 정부기록관으로 남을 때까지 건립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세종=이희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