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핫이슈] 세종 사랑의일기 연수원 세종시교육청과 ‘일기 큰 잔치’ 공동 주최
시련 딛고 큰 행사…17년 만에 민·관 공동행사 부활
시 교육청, “앞으로도 인성교육 육성 위해 후원”
데스크승인 [ 12면 ] 2017.11.15   서중권 기자 | 0133@ggilbo.com  
 사진1.jpg  
▲ 세종 사랑의일기 연수원에 전시됐던 역대 대통령의 친필 일기장 등 소중한 기록문화. 의미를 되새기는 ‘큰 잔치’가 세종시교육청과 공동주최한다.

         

“어린이들의 인성교육 육성을 위한 후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세종시교육청이 인성교육과 관련한 노력을 아끼지 않아 참신한 교육상(像)을 돋보이고 있다.

더욱이 세계유일 일기박물관인 ‘사랑의 일기연수원’이 강제철거 등 시련을 겪는 과정에서 교육청의 후원은 상징적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 市 교육청, ‘일기 큰 잔치’ 공동 주최

14일 시 교육청 관계자는 “일기는 학생들의 내면적 성찰에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성장과정에 소중한 영양소”라며 “사랑의 일기 연수원 측과 ‘큰 잔치’를 공동주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기박물관인 ‘사랑의 일기 연수원’은 지난 1991년부터 수집해온 전국 초·중·고 학생 120만 명의 일기를 전시해 놓았던 곳이다. 연수원에는 전국 초등학교 학생의 일기장 120만 권을 비롯해 작품과 전시물 등이 보관됐다.

이곳을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하 인추협 대표 고진광)가 2003년에 개원했다. ‘반성하는 어린이는 삐뚤어지지 않는다’는 믿음을 바탕으로 ‘사랑의 일기 운동’을 펼쳤다.

이곳에서 인성캠프를 진행했고, 진로탐색, 체험프로그램 등을 통해 청소년 성장교육에 앞장서 왔던 것. 인성교육의 요람으로 자리매김 했다.

당시 일기전시장에는 고(故) 박정희 대통령을 비롯해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 일기, 백범 등 애국지사 일기장이 역사의 증인으로 남았다. 역사적 가치가 있는 소중한 유물둘이다.

이 연수원에서 일기장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마련된 ‘사랑의 일기 큰 잔치’(일기 공모 시상식 행사를 시작한 것은 1992년부터.

이 행사는 2000년 이전에는 매년 인추협과 부산, 대전, 서울시교육청 등과 민관합동 행사를 했다. 2001년 이후에는 계속 민간단체인 인추협 단독 주최로 개최됐다.

그러다 2017 사랑의 일기 큰잔치 행사는 17년 만에 세종시교육청과 공동주최로 개최하게 돼 뜻깊은 행사가 됐다.


◆ 17년 만에 개최 ‘감개무량’

시 교육청과 내달 하순경 행사를 계기로 내년 5월에 개최 예정인 ‘2018 사랑의 일기 큰잔치’에서는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이 수상되는 영예가 주어진다.

이 같은 행사를 준비하기 까지 사랑의 일기 연수원 측은 넘어야할 험준한 산들이 수없이 많았다.

세종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강제철거 된 지 1년 2개월이 흘렀다. 그동안 압류전시품 120여만 점은 연수원 측에 되돌려졌지만 둥지를 찾지 못하고 있다. 법원의 경매창고에서 보관료 월 500만 원으로 빈 세월을 보내고 있다.



더욱이 김대중 대통령 친필 일기장과 전시물, 작품 등 기록물 상당수가 흙더미에 매립돼 훼손되고 있다는 것.

사랑의 일기 가족과 대전 및 충남지역 시민단체는 지난달 18일 옛 사랑의 일기연수원 자리에 모여 유물 발굴에 대대적으로 나섰다. 또 그동안 연수원을 거쳤던 많은 관계자들이 성금 등 후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인추협이 지난 달 중순 LH 측에 요구한 공동조사발굴단은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고 있어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이 같은 시점에서 세종시교육청의 ‘사랑의 큰 잔치’공동개최가 주는 메시지는 참여 이상의 큰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연수원에 참여했던 학부모들은 “세종시교육청이 함께한 이 행사의 의미는 남다르다. 인성교육을 지향하는 교육의지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세종=서중권 기자 0133@ggilbo.com
번호
제목
글쓴이
858 세계 유일의 일기 박물관, 사랑의 일기 연수원-세상을이롭게(세종시공식블로그) file
관리자
2018-03-18 448
857 인추협-사랑실은 교통봉사대, 안전한 나라 만들기 운동 시작-천지일보
관리자
2018-03-15 442
856 3.1절 만세 재연 거리행진 원조는 고진광 인추협 대표와 사랑의일기 어린이들-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3-05 373
855 ‘사랑의 일기 어린이’ 꿈처럼 성공한 평창올림픽-금강일보
관리자
2018-02-25 423
854 올림픽선수에 응원편지 보낸 세종시 학생들 눈길 -강원도민일보
관리자
2018-02-23 308
853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정치권은 정쟁을 중단하라"-뉴스365(수원시민신문)
관리자
2018-02-05 344
852 인추협 “청와대 직속 재난안전관리센터 설치 필요”-천지일보
관리자
2018-02-05 360
851 고진광 인추협 대표, 평창올림픽 성공 위해 정치권 정쟁 중단 촉구-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2-05 301
850 인추협, “평창올림픽 성공 위해 정치권은 정쟁 중단하라”-금강일보
관리자
2018-02-05 332
849 문재인 대통령, 미르초 학생의 손편지에 화답하다-세종매일
관리자
2018-02-05 308
848 [밀양세종병원화재] ‘안전한 나라’ 공약한 文 정부, 재난·재해 왜 끝없나?-천지일보
관리자
2018-02-05 269
847 文 대통령, 사랑의 일기 큰잔치 수상 어린이들 편지에 답장-천지일보
관리자
2018-02-05 563
846 "딩동, 대통령님께서 편지보냈어요"-세종의 소리
관리자
2018-01-24 1507
845 문재인 대통령&김부겸 장관,평창올림픽 성공개최와 안전한 대한민국 바라는 세종시 미르초 어린이 편지에 답장-우리들뉴스
관리자
2018-01-24 472
844 문재인 대통령·김부겸 장관, 세종어린이들 손 편지에 답장-충청신문
관리자
2018-01-24 300
843 文대통령 "마음껏 꿈키울 나라 만드려 노력"…어린이들에 답장-뉴스1
관리자
2018-01-24 353
842 ‘사랑의 일기 공모’ 수상자들 편지에 화답한 문재인 대통령-금강일보
관리자
2018-01-24 1012
841 세종 '사랑의 일기' 눈물 닦아준 김부겸 행안부장관의 편지-금강일보
관리자
2018-01-24 261
840 [포토] 세종미르초, 새해 소망 편지 청와대·행안부 발송-충청신문
관리자
2018-01-24 245
839 인추협, 2017 사랑의 일기 큰잔치 ‘성황’‘매일 20분으로 나를 기록하며 미래의 발자취를 그리다‘-세종매일
관리자
2018-01-05 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