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민관합동 재난예방 신고센터 운영하라

입력 : 2017-07-31 15:03 |

물난리를 겪은 충북지역에서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가 예방과 현장 중심적인 재해예방시스템 구축을 촉구했다.

  사진1.jpg  

 고진광(가운데)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대표가 회원들과 함께 3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예방과 현장중심적인 재난예방시스템 구축을 촉구하고 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고진광 인추협 대표는 3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전에는 양보와 타협이 있을 수 없다”며 “각종 재난상황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빠짐없이 정리할 민·관 합동 재난예방신고센터를 운영하고 행정자치부 장관이 주재하고 재난안전 전문가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하는 재난안전 점검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하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재난 및 안전사고가 발생할 경우 원인 등을 철저히 조사해 끝까지 책임을 물게 하는 재난관리 담당 공무원의 영구책임제를 도입해야 한다”며 “모든 공직자는 재난과 안전을 책임진다는 각오로 직무에 임해달라”고 호소했다.

고 대표는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를 비롯해 문산 수해, 제주와 울릉도 태풍피해 등 30여년간 재난지역에서 복구지원활동을 펼쳐왔다”며 “기습적으로 쏟아진 폭우가 이번 수해의 첫 번째 원인이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안전시설들을 사전에 철저히 점검하고 대비했다면 파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재난 예방활동은 필요하다고 강조돼왔으나 항상 사후약방문의 꼴이었다”며 “정부는 점검대상을 목록화하고 분야별 점검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주기적으로 현장실태점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대표는 “청와대가 재난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행자부가 재난 및 안전관리를 총괄하겠다는 발표가 인기를 위한 정치적 구호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