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추협, 사랑의 일기 시상식… “일기 쓴 어린이 훌륭하게 성장”

김민아 기자 | mina8172@newscj.com

2016.12.07 17:02:54

  사진1.jpg      

▲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대표 고진광)가 7일 서울 종로구 4.19혁명기념도서관 강당에서 ‘2016 사랑의 일기 시상식’을 진행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김민아 기자] ㈔인간성회복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이 일기쓰기로 자신을 갈고 닦아온 어린이와 청소년을 격려하기 위해 ‘2016 사랑의 일기 시상식’을 진행했다.

7일 서울 종로구 4.19혁명기념도서관 강당에서 열린 ‘2016 사랑의 일기 시상식’은 전국에서 3000여명의 일기가 접수돼 780여명의 본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사랑의 일기 시상식은 1991년부터 일기쓰기를 통한 인성함양을 위한 공동체 활동을 펼쳐오면서 한 해도 거르지 않고 꾸준히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서 박미소(세종시 전의초 6학년)양은 ‘내가 본 대한민국’이란 제목의 일기 낭독을 통해 초등학생이 생각하는 대한민국에 대한 목소리를 들려줬다.

박양은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기대하는 건 나라와 국민을 편안하게 지켜주길 바라는 것일 것”이라며 “매번 잘 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국민들이 힘들 때 대통령이 함께 힘들어하며 애써주는 마음을 전해주기만 했어도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 명의 의견보다는 서로 조율해서 좋은 의견이 나왔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이 문제를 진정시키고 정상적으로 돌아가게 만들기 위한 답은 어른들의 숙제이며, 미래의 대한민국을 이끌어갈 어린이, 청소년들의 숙제”라고 강조했다.

행사를 개최한 고 대표는 학원 다닌 어린이보다 꾸준히 일기를 쓰는 어린이가 훌륭한 어린이로 성장한다”며 “사랑의 일기와 함께 자라나는 아이들의 밝은 미래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유일의 일기박물관을 목표로 2003년 충남 연기군 금남면 구)석교초등학교 부지에 ‘사랑의 일기연수원’을 개원했으나, 행복도시에 편입돼 10년 가까이 방치됐고 최근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강제집행으로 인해 일기와 전시자료들이 훼손된 상태다. 인추협은 10년간 모은 일기장을 쓰레기로 처리한 LH세종본부 고발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