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광 인추협 대표,이춘희 세종시장과 이충재 행복청장 고발

기사입력: 2017/01/22 [22:12] 최종편집: ⓒ 우리들뉴스

박상진 기자

  사진1.jpg  

▲ 고진광 인간성추진협의회 대표가 강제철거된 사랑의일기 연수원 터에 서있다. © 우리들뉴스

세종시민기록관 전시물 훼손한 박상우 LH사장 등 고발

사랑의일기연수원(대표 고진광, 금남면 금병로 670부지)은 지난 17일 이춘희 세종시장과 이충재 행복청장을 직무유기와 재물손괴 혐의로 고발하는 고발장을 제출했다.

사유지 4,000여평을 국민교육을 위해 쾌척한 고 심수동 선생의 공덕비는 금석초등학교에 이어 사랑의일기연수원에서 보존해오던 것인데, ‘신행정수도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특별법 제60조의 2(특례조항), 세종시설치 등에 관한 특별법 제7조 제4항에 의거 세종특별시 금남면 금병로 670길 소재 사랑의일기 연수원(구 금석초등학교)내 고 「심수동 선생님 공덕비」(이 분은 자기소유 토지 약 4,000평 금석초등학교 부지로 쾌척하여 후손들의 교육 및 육성에 일익하신 분)를 피고발인이 보호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해태하였기에 대전지방검찰청에 고발하게 된 것.

또한 사랑의일기연수원에는 오늘의 세종시가 있기까지 수많은 시민들의 투쟁과 눈물의 시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정운찬 국무총리 계란 투척 기록 등을 포함한 시민들의 투쟁 기록물들과 함께 수십년 수백년간 삶을 이어온 주민들의 생활사를 볼 수 있는 물건들이 함께 전시되어 있었지만, LH 공사의 무차별적인 강제집행에 의해 무참히 짓밟히고 훼손되고 버려졌다.

이에 박상우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비롯하여 세종시본부장 등 관계자 5명에 대하여 세종시경찰서에 고발장을 함께 접수한 바 있다.

고진광 대표는 "명품교육도시를 표방한 세종시는 관계기관 모두가 역사와 전통은 단절시키면서 주민이 희사한 공덕조차 기리기는커녕 보존도 할 줄 모르는 후안무치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제라도 세종시 구성원 모두가 나서 바로잡을 수 있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