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충청투데이]사랑의 일기 연수원 절도범 1000만원 현상금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6-28 09:19:12
내용

 

[기사발췌]

 

사랑의 일기 연수원 절도범 1000만원 현상금

 

도난 창틀 출입문 같은 제품 없어 원형 복원 어려워 “직접 잡아서 창틀 등 돌려받겠다” 주민 제보 기다려

 

 

〈속보〉=연기군 금남면 석교리 141번지에 위치한 구 금석초등학교를 활용해 운영되고 있는 ‘사랑의 일기 연수원’이 절도범 검거를 위해 1000만 원의 포상금을 거는 등 주민들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다.

<8·12·19일자 15면 보도>

특히 오는 7월부터 연수원을 개방해 전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1박 2일 또는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학생·교사·학부모의 연수공동체를 활용한 인성개발에 힘쓸 계획으로 막바지 복구공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절도범들이 조직적으로 뜯어간 창틀과 출입문 등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도난 이전 당시 재질이 같은 제품을 구하지 못해 아직까지 비닐과 졸대를 활용해 창문을 막아놓고 있는 실정이다. 또 중요한 일기들이 있는 곳은 급한 대로 1000만 원을 투입해 창틀과 문틀을 제작 설치를 해놨지만 교실을 원형 그대로 보존하지 못해 안타까운 실정이다.

더욱이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이사장 권성)가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통해 학교 교육을 지원하는 학부모와 지역사회의 연대기구로서 건강한 시민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절도사건이 발생돼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찰에서 절도범 검거에 손을 놓은 상태이어서 인추협은 사비를 들여서라도 반드시 절도범을 잡아 교실의 창틀과 문틀 등을 되찾아 교실 등을 복원하겠다는 입장이다.

인추협 고진광 대표는 “절도범 검거를 위해 경찰이 앞장서줘야 하는데 증거 등을 확보하지 못했는지 사건이 미흡하게 처리돼 안타까운 실정이라”며 “사비를 들여서라도 절도범을 찾아 창틀 등을 돌려받고 싶다”고 말했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217 고진광 대표, 대한민국 혁신대상 바른인성육성대상 수상
관리자
2015-05-08 803
1216 인추협 사랑의 일기 쓰기 범국민 운동 추진
관리자
2015-05-08 798
1215 인추협, 전 교장선생님과 함께 사랑의 일기 보급에 전력
관리자
2015-05-15 798
1214 인간성회복 위한 사랑의 일기 대국민 선언
관리자
2015-05-15 814
1213 '교권회복 스승의 반성부터'…퇴직교사 편지쓰기 운동
관리자
2015-05-15 1180
1212 인추협, 네팔지진 피해복구 지원간 '911구조단' 무사귀환
관리자
2015-05-15 1031
1211 “그때 정말 미안했다”…퇴직 교사의 사과 편지
관리자
2015-05-18 1063
1210 사랑의일기연수원, 온누리교회와 업무협약식
관리자
2015-05-25 933
1209 인추협,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 위한 집회
관리자
2015-05-26 877
1208 6.25참전유공자회와 국군포로 귀환 촉구
관리자
2015-06-12 871
1207 인추협-한국자전거단체협의회, 학생안전문화 확산 위한 협약
관리자
2015-06-12 823
1206 '김정은 제소' 기조연설하는 권성 전 재판관
관리자
2015-06-17 1667
1205 6.25 국군포로 500명 외면 말아야
관리자
2015-06-24 783
1204 6.25참전용사 요양원 방문한 고진광 인추협 대표
관리자
2015-06-25 1167
1203 인추협, 6,25참전용사 김규환 옹 찾아 위로
관리자
2015-06-25 796
1202 국군포로, 돈 줘서라도 데려와야
관리자
2015-06-26 748
1201 삼풍참사 20년, 우리 사회는 무엇을 남겼나
관리자
2015-06-26 655
1200 “정부가 병든 호국영웅 외면하면 안 됩니다” (서울신문)
관리자
2015-06-26 1470
1199 '번영의 상징'이 콘크리트 더미로(뉴시스)
관리자
2015-06-28 627
1198 <삼풍참사 20년> ④ 반복되는 대형 인재, 이젠 달라져야 한다(연합뉴스)
관리자
2015-06-28 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