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정치/행정
“파도가 삼킨 아이들 … 이제 무관심에 휩쓸려”
[태안 해병대 캠프 사고 3개월] 유족 사랑의 일기연수원 간담회 “책임자 처벌·안전대책 수립 약속 안 지켜져 … 안타까울뿐”
데스크승인 2013.10.17  지면보기 |  15면 황근하 기자 | guesttt@cctoday.co.kr  
   
 
  ▲ 태안해병대 캠프에서 참사를 당한 학생들의 부모들이 16일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찾아 인추협 고진광 대표(오른쪽)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 황근하 기자  
 

지난 7월 18일 태안 사설 해병대 캠프에서 공주사대부고 학생 5명이 어이없는 참사를 당한지 벌써 3개월이 흘렀다. 우리 모두를 비탄과 울분에 젖게 했던 사건이었지만 3개월 후 우리 사회와 학교는 무엇이 달라졌을까?

아마도 “생떼같은 자식들을 떠나보낸 가족들을 두 번 죽인 것 외에 달라진 건 아무것도 없다”는 말이 답인 것 같다. 16일 오전 10시 세종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원장 고진천·이하 연수원)’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고진광 대표와 참사를 당한 5가족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

이들은 이 사회가 아픔을 벌써 잊고 있다는 절박함에 대책을 논의했다. 또한 ‘무엇이 유족들을 두 번 죽게 만들었는가’도 짚어봤다.

당시 정부가 유족들에게 가장 먼저 약속한 것은 책임자 처벌과 확실한 안전대책 수립이었다. 그러나 ‘몸통은 그대로 두고 송사리만 희생양’이라고 아르바이트 대학생을 포함한 교관들만 구속시키는 선에서 끝나고 말았다.

기가 막힌 유족들이 태안군청, 태안해경, 검찰청등에 호소도 하고 항의도 해봤지만 여전히 계란으로 바위치기였다. 안전대책 수립도 마찬가지였다. 안행부, 교육부 등에서 앞다퉈 ‘사설캠프 안전강화’를 외쳤지만 수박겉핣기에 불과했다. 일선교사들에게 2시간 연수하고 책임을 떠넘긴게 전부다. 이외에도 교육부에서 거론한 △대국민사과 △기념사업 △실질적 보상 중 어느 것 하나 추진된 것 또한 없다.

공주사대부고 동문회는 오히려 가족들을 우롱하기에 충분했다. “학생 1인당 1억원의 위로금을 모금한다 해놓고 나중에는 동문이 아니라서 한푼도 줄 수 없다”는 얘기가 바로 그것이다.

가족 중 A 씨는 “연수원은 올여름 인성교육캠프 중 공주부대사고 친구들의 애절한 소식을 접하고 눈물로 추모를 했던 공간”이라며 “한때 떠들석했던 우리 아들들의 문제가 벌써 잊혀지고 있어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고진광 대표는 “꿈도 못 펼쳐보고 하늘나라로 간 5명의 학생들은 우리 모두의 자식들이다. 그리고 그 가족(유족)들 또한 바로 우리 자신”이라며 “우리 사회가 관심을 갖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세종=황근하 기자 guesttt@cctoday.co.kr

번호
제목
글쓴이
1657 경기물류고등학교, 인추협 손 잡고 '인성교육' 시동-우리들뉴스
관리자
2020-12-24 105
1656 [카메라리포트/현장취재] 경기물류고등학교-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MOU체결 -ybc뉴스
관리자
2020-12-23 154
1655 인추협-경기물류고등학교 "인간성회복운동 통해 학생 인성 함양" MOU 체결-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101
1654 '사랑의 일기 큰잔치' 공로 용인둔전초교 행안부장관 대상-소설가 박현식 등 4명 공로상-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102
1653 인추협, 변창흠 장관 후보자외 전직 LH 사장 고소-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98
1652 인추협, 변창흠 국토부장관 후보 등 고소-매일일보
관리자
2020-12-23 98
1651 인추협, 변창흠 국토부장관 후보 등 고소-금강일보
관리자
2020-12-23 88
1650 인추협, 변창흠 LH 전사장 등 4명 재물손괴죄 등 혐의 고소-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81
1649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96
1648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67
1647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80
1646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52
1645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뉴스1
관리자
2020-12-23 61
1644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58
1643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비대면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66
1642 인추협 “법무부장관·검찰총장, ‘무죄’ 윤성여·박상은씨에 사죄하라”-천지일보
관리자
2020-12-23 60
1641 인추협, 성명서 발표 "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 박상은씨에게 즉각 사죄하라"-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66
1640 [SR 기고] 검찰총장과 법무부장관은 윤성여씨에게 사과하라-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63
1639 인추협,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안전 소감문집 제작 배부-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8 107
1638 인추협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사랑의 일기 안전 소감문집 제작 배부-SR타임스
관리자
2020-12-18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