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색 수평라인
해피빈 배너
사업소개 이미지 border=
.content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닉네임
관리자
등록일
2012-02-16 12:00:00
내용
[세상을 바꾸는 천지일보] 새집으로 이사한 강양임 할머니 
2012년 02월 16일 (목) 06:24:17   김예슬 기자 yes@newscj.com
> 뉴스 > 기획 > 사회기획
       

   
▲ 지난 9일 강양임 할머니가 따뜻한 방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강 할머니는 지난해 6월 서울 종로구 구기동의 한 빌라로 이사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이제 좀 사람답게 사는 거 같다니까~”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그때와 비교하면 지금은 천국이지 천국이야, 하하.”

지난 8일 강양임 할머니의 호탕한 웃음소리가 수화기 너머로 들려왔다. 본지는 서울 종로구 구기동 한 빌라로 이사한 강 할머니로부터 “이제 물과 전기를 쓸 수 있게 돼 인간답게 살게 된 것 같다”는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강 할머니는 8개월 전까지만 해도 빌딩이 빼곡한 서울 광화문 한복판에서 물과 전기 공급을 받지 못한 채 20년 가까이 지내왔다.

본지가 취재한 결과 관계 기관들은 할머니가 구유지에 거주하고 있다는 이유로 수년째 전기와 수도를 공급하지 않은 채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었다.

주민세를 내고 있으나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도 누리지 못한 채 서울 한복판에서 촛불로 방 안을 밝히고 물을 구걸하며 살아왔던 할머니의 안타까운 소식은 시민사회단체인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와 본지를 통해 세상에 알려졌다.

(본보 2010년 7월 31일 A7면, 2010년 10월 23일 A5면, 2011.6.15.A7면) 본지의 보도 이후 각계에서 여론이 형성됐고, 마침내 지난 6월 강 할머니는 종로구청과 SH 공사 등의 도움으로 현재 거주하는 빌라로 이사할 수 있었다.

본지는 지난 9일 이 빌라로 향했다. 빌라는 버스에서 내려서 5분 이상 가파른 길을 올라가야 하는 곳에 있었다. 몇 년 전 관절수술을 한 할머니가 오르내리기에는 불편해 보였다.

“여기까지 오느라 힘들었을 텐데 어서 들어와요, 반가워.”

반갑게 맞이하는 강 할머니는 평소에 걸어 다니기 힘들지 않느냐는 기자의 물음에 “눈이라도 오면 방 안에 있어야 한다. 버스나 자동차가 쌩쌩 달려서 위험하기도 하고 무릎 수술을 해 힘들기도 하다. 그러나 조금씩 멈춰 섰다가 다시 길을 가면 괜찮다”고 말을 꺼냈다.

할머니는 이곳으로 이사하면서부터 전기세 10만 원과 임대료 5만 6000원을 지출하고 있다. 교통비로 나가는 돈도 늘었다. 교통비에 대해 묻자 “예전에 살던 곳에 거의 매일 간다. 안 가면 마음이 허전하다. 20년 가까이 산 곳을 하루아침에 잊을 수는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과거 할머니가 살던 자리에는 2층짜리 건물이 들어서고 있다. 강 할머니는 “(현재 짓고 있는 건물이) 청소부들 쉼터라는데 수도와 전기를 다 놓더라. 좀 서운하기도 해 다 지어지면 방 한 칸 달라는 농담도 했다”고 말했다.

방 안에 따뜻한 온기가 도는 것이나 화장실에서 편하게 손을 씻는 강 할머니의 모습은 예전에는 볼 수 없던 광경이었다.

강 할머니는 “전기와 물을 마음대로 쓸 수 없었던 때를 생각하면 어쨌든 간에 예전보다 마음도 몸도 편하다. 이렇게 이사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에게 늘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 할머니는 고마운 마음에서 자신보다 어려운 사람들을 도와달라는 취지로 빌라에 들어올 때 받은 지원금(보증금)도 인추협에 기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1538 [2013.5.31] 대전KBS 9시뉴스-폐교에서 만난 힐링 2
관리자
2013-06-03 5736
1537 [주간조선] 6.25참전유공자와 15세 중학생의 편지 우정
관리자
2013-10-07 5709
1536 [충청투데이]파도가 삼킨 아이들..이제 무관심에 휩쓸려 1
관리자
2013-10-17 5453
1535 [세종매일]인추협, 2013 사랑의 일기 큰잔치 개막 2
관리자
2013-10-16 5162
1534 [충청투데이]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따뜻한 사회 앞장서겠다” 4
관리자
2013-12-30 5082
1533 [중앙뉴스] 인추협"2013대한민국NGO대상수상" 5
관리자
2013-12-27 5074
1532 [충청투데이] 대전 글꽃초, 일기연수원에 감사편지 3
관리자
2013-12-31 5064
1531 [천지일보]세종시 '사랑의일기연수원'서 고구마 캐는 아이들 2
관리자
2013-10-07 5057
1530 [충청투데이] 인추협 고진광 대표, 대전글꽃초서 학부모 대상 강연 2
관리자
2013-10-07 5031
1529 인추협 '아동-청소년 사랑의 안전일기 쓰기 활성화 방안' 워크숍-SR타임스
관리자
2020-08-10 5001
1528 [중앙뉴스]"2013 사랑의일기큰잔치"에 가족단위 참여물결 쇄도
관리자
2013-10-14 4948
1527 [중앙뉴스]인추협, 사랑의일기가 꽃피운 국경초월 결혼식하모니 1
관리자
2013-12-30 4931
1526 [충청투데이] 가족애 깊어지는 사랑의 일기 큰잔치 2
관리자
2013-10-16 4772
1525 [천지일보]사랑의 일기, 대한민국 미래 밝히는 등불 3
관리자
2013-10-21 4741
1524 [뉴스천지]화계중, 6.25참전용사 위해 연하장 작성 2
관리자
2013-12-30 4634
1523 [중앙뉴스]인추협,대한민국의 미래등불,사랑의 일기가 대안
관리자
2013-10-22 4607
1522 [천지일보]故 이윤구 총재를 추모하며] 쉼 없이 베풀고 빈손으로 떠난 ‘사랑과 평화의 거목’ 1
관리자
2013-09-10 4555
1521 [충청투데이] 신정균 교육감 빈소..줄잇는 애도물결 1
관리자
2013-08-30 4277
1520 중국 언론에 보도된 화계중 기사 2 file
관리자
2013-08-21 4208
1519 [중앙뉴스] 눈물바다 된 6.25참전영웅 방문 현장
관리자
2013-09-16 4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