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눈물바다 된 6.25참전영웅 방문현장
쌀 전달하러간 아이들 함께 부둥켜안고 눈물 쏱아내
 
신영수 기자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는 서울시청 나눔봉사단(회장 조성주)과 함께 9월 14일 종로구 일대 빈곤층가정과 6.25참전영웅 독거어르신등 100여가구에 ‘한가위명절을 함께하기‘로 20Kg짜리 햅쌀 한포대씩을 나눠주는 활동을 전개했다.

▲     ?중앙뉴스


  

 

 

 

 

 

 

 

 

 
가을비가 내리는 가운데에서도 혜화여고, 강북중학생들이 자원봉사로 참여하여 따뜻한 온정과 이웃사랑을 느끼는 의미를 더했다.
 
특히 6.25참전유공자중 온몸의 총상으로 거동을 못하고 누워계신 장준기 독거어르신(86세)을 찾아 뵙고 뼈만 남아있는 다리를 주물러주면서 학생들은 죄송하고 안타까운 마음에 왈칵 눈물을 쏱아내기도 했다. 

▲     ? 중앙뉴스


 

 

 

 

 

 

 

 

 

이재경학생은 “이렇게 온몸으로 우리나라를 지켜주셨구나. 지금까지 6.25는 먼나라 얘기로만 들렸는데 할아버지를 만나보니 이제 실감을 하겠다‘ 며 쌀포대를 들고 오며 힘들어했던 자신이 오히려 부끄럽게 느껴졌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

▲     ? 중앙뉴스


 

 

 

 

 

 

 

 

 

 
창신동 달동네에 기거하고 계시는 천창복어르신(85세)을 찾아뵌 학생들도 다르지 않았다
 
인추협에서 시작한 6.25참전용사 집수리 대상 1호이자 쥐배설물이 한바가지나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던 집이지만 아직도 구데기가 나오는 재래식화장실을 보고는 학생들은 하나같이 말을 잊었다. 


▲     ? 중앙뉴스


 

 

 

 

 

 

 

조영선 학생은 “6.25참전용사들이 아직 전국에 17만여분이 살아계신다는 것도 잘 몰랐지만 어떻게 이렇게 열악하고 비참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계시는지 모르겠다”며 차마 눈시울을 붉혔다

6.25참전유공자는 대부분 80대 고령에다 병환으로 한해 2만여분씩 유명을 달리하고 있으며 그나마 생존해 계신분들도 독거에 월 15만원의 정부지원금으로 힘겹게 생활하시는 실태이다. 

▲     ? 중앙뉴스


 

 

 

 

 

 

 

 

 
때문에 추석이나 설등 모두가 즐거운 명절이 오히려 이분들에겐 더 외롭고 쓸쓸하게 느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분들만큼 투철한 희생정신과 애국관을 가지고 있는 이도 많지 않다.

우리가 외면할 수 없는 이유이며, 특히 학폭과 왕따로 얼룩진 오늘의 학원가 그리고 역사와 나라정신보다는 영단어.수학공식하나에 더 몰두하고 있는 우리 아이들을 제대로 자리잡고 키우기 위해서는 바로 오늘과 같은 체험을 통해 스스로 우리사회에 대한 느낌을 갖도록 해주어야 한다고 본다.
 
그것이 바로 우리나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아름답게 가꾸는 길일 것이다.

 
                                       중앙뉴스 / 신영수 기자 / youngsu4903@naver.com

번호
제목
글쓴이
1657 인추협, 사랑의 일기 지도교사회 비대면 줌화상으로 워크숍 개최-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42
1656 대입 수능 시험생을 위해 ‘가만히, 조용히 하자.’ 챌린저 활동 전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7 49
1655 인추협, 수능챌린저 활동 어린이 선정발표-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7 51
1654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52
1653 인추협 선정 '2020 베스트 인물'에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SR타임스
관리자
2021-01-01 60
1652 인추협, 변창흠 LH 전사장 등 4명 재물손괴죄 등 혐의 고소-SR타임스
관리자
2020-12-23 64
1651 인추협 '6.25호국영웅지원센터' 연말연시 쌀 나눔 통해 '온정 나누다' -SR타임스
관리자
2021-01-01 65
1650 인추협, 수능 수험생 위한 ‘가만히 조용히’ 캠페인 진행-천지일보
관리자
2020-12-17 65
1649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65
1648 '인간성회복'을 교육과목에 포함시킨 고등학교 첫 탄생-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1-01-01 66
1647 인추협, 올해 2020년 Best 인물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선정!-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1-01-01 66
1646 인추협 '가만히, 조용히 하자’ 수능챌린저로 안선미 어린이 선정-SR타임스
관리자
2020-12-17 66
1645 인추협, 변창흠 국토부장관 후보 등 고소-금강일보
관리자
2020-12-23 69
1644 인추협 “올해의 인물 조원태, Worst 인물 변창흠” 발표-천지일보
관리자
2021-01-01 70
1643 인추협, 변창흠 국토부장관 후보 등 고소-매일일보
관리자
2020-12-23 76
1642 인추협 '변창흠, 박상우 등 한국토지주택공사 전 사장 고소' -뉴스1
관리자
2020-12-23 76
1641 인추협, '코로나19 감염 확산방지'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 강력 촉구!-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17 77
1640 인추협, 변창흠 장관 후보자외 전직 LH 사장 고소-오피니언타임스
관리자
2020-12-23 78
1639 "임상전 의장님! 원안 사수위해 함께 투쟁했는데... 이렇게 떠나시다니"-세종의 소리
관리자
2020-12-17 81
1638 대원여고 학생들의 아름다운 자기주도적 사회기여활동-우리들뉴스
관리자
2020-12-17 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