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일보 이길표 기자] 세종시의정회가 세종시 설치에 기여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유공자를 선정 지원하는 지원 조례를 만든다.

세종시의정회는 3일 세종시 금남면 사랑의연수원에서 공청회를 열어 세종시민기록관과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에 대한 각계 전문가와 시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 조영국 국장 사회로 진행된 이날 공청회에는 고진철 사랑의일기 연수원 원장이 세종시민기록관과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 조례안 제정의 필요성을 발표했다.

  
세종시민투쟁기록관 및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 조례 제정과 관련해 공청회에 나선 토론자들이 주제 발표를 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오영제 고려대학교 행정대학원 원장, 임선빈 세종시 예술인총연합회 회장, 임청산 전 공주대학교 학장, 이진희 의정회 부회장, 윤소 아주경제 국장, 조영준 인간성회복추진협의회 국장 등이 나섰다.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 조례 제정과 관련해 오영제 고려대학교 행정대학원 원장은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해 헌신과 투쟁의 결실을 사회적으로 인정하고 널리 알려 그분의 명예와 자긍심을 높이는 것은 주민들이 행복한 사람냄새 나는 도시 건설일 것”이라고 말했다.

임청산 전 공주대학교 학장은 “세종시민기록관이 시민공동체를 통해 생태환경, 농촌체험, 로컬 푸드, 문화관광 등 다양한 교육 등으로 특성화할 수 있” 며 “여러 기구보다 효율적인 통합 조직을 구성하고 설립 목적과 운영 방침과 추진 방향을 성공적으로 운영 관리해 세계적으로 성공한 시민기록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자세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진희 세종시의정회 부회장은 “이제라도 저희 세종시 의정회가 나서서 하고자 하는 것은 세종시민기록관으로만 그치지 않고 실제로 투쟁에 앞장선 원주민들을 시차원에서 보상하고 적절한 예우를 해 주고자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면서 “역대 큰 사건들을 보더라도 희생정신을 발휘하고 본의 아니게 피해를 당한 분들은 합당한 보상과 예를 통해 다시하나 됨을 확인하고 통합의 장으로 이끌어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세종시의정회는 이날 제시된 의견과 자문위원 회의를 거쳐 세종시의회에 세종시민투쟁기록관 및 세종시 설치 유공자 지원 조례 안을 제출한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