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광 인추협대표, 석사논문서 문제점 제기

고진광 인추협대표가 19일 시민사회악 석사를 수여했다.사진제공=인추협? News1



(세종=뉴스1) 신현구 기자 = 박근혜 정부의 국정과제로 제시된 학교폭력, 가정폭력, 성폭력, 불량 식품 등 4대악 근절을 위해서는 관 주도의 자원봉사보다 인간성회복 운동과 민관 합동의 자원봉사가 더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제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진광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는 19일 경희대학교 공공대학원(원장 이동수) 시민사회학 석사 학위 논문을 통해 이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고 대표의 석사논문에 따르면 민간활동이 주축이 돼 자원봉사 문화가 성숙하기는 했지만, 전국 지자체에 자원봉사센터가 설립되면서 관주도로 실적중심의 자원봉사 활동이 이루어지는 것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특히 박근혜 정부의 국정과제로 제시된 학교폭력, 가정폭력, 성폭력, 불량 식품 등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4대악 근절’과 관련해 자원봉사의 역할과 민관 거버넌스 구축관련 방안에 대한 모색도 함께 이루어졌다.


논문은 대통령이 국정과제로 제시한 4대악의 근절책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민관협력적 관계가 구축돼 효율적인 근절책을 마련했다기보다는 정부주도로 정책을 펴나는데 한계가 있었음을 지적하고 있다.


경찰청은 물론 우체국까지 나서 현수막를 내걸면서 조기근절을 주문하고 있기는 하지만 이미 자원봉사계가 실천하고 있던 기존 인프라들과 유기적인 연계를 맺지는 못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박근혜정부 출범 1주년을 맞이하는 현 시점에서 유례없는 학교폭력과 청소년 자살문제, 극악무도한 비인륜적 존속 및 존비속 살(상)해의 세태를 감안할 때 그 대안으로 인간성회복운동과 민·관협력적 자원봉사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연구 역시 의미있는 해결책 모색이라고 밝혔다.


30년이 넘는 NGO 활동 경력을 갖고 있는 고 대표는 지난 1989년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을 설립하고, 2002년 학교를 사랑하는 학부모 모임(학사모), 2003년 공익법인 '사랑의 일기' 재단과 세종시 금남면에 위치한 '사랑의 일기 연수원'을 설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