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윤소 기자 = ‘사랑의일기’가 세종시의 인성교육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새학기를 앞두고 2월 17일 14:00~16:00에 교육청은 세종시 관내 초.중.고 교장단을 사랑의일기연수원에 초빙하여 탐방프로그램을 가졌다.

‘반성하는 아이는 비뚤어지지 않는다’ ‘일기쓰는 아이는 남을 배려하고 존중한다’ ‘는 철학을 가지고 인간성회복운동추진협의회(인추협, 대표 고진광)는 1992년부터 사랑의일기쓰기운동을 펼쳐왔고 한해 국내.외 500만명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열풍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그러나 일기검사가 인권침해논란이 일면서 한때 주춤하기도 했지만 역사상 가장 심각한 학교폭력, 왕따문제로 학원이 얼룩지면서 다시 인성교육의 기폭제가 되었던 ‘사랑의일기’가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특히 사랑의일기연수원은 2013년 한해 아이들을 위한 캠프프로그램(사랑의일기학교)도 운영하므로써 전국의 모든 학생들이 자연속에서 학폭에 지친 심신을 힐링하고 자존감을 배양하는 시간을 만들어오고 있다.

1박2일 짧은 시간이지만 학교와 가정에 돌아가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성과들을 확인하고 세종시교육청은 세종시 학생들에게 우선적으로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기회를 주고자 교장단이 연수원 현장을 탐방토록 한 것이다탐방이 끝나면서 세종고 이훈범 교장은 “우리 세종시에 이런 보물이 있는 줄 몰랐다며 아이들이 꼭 한번은 다녀가야 하는 명소라고 생각된다”

또, 교동초 조성자 교장은 작년에 다녀온 아이들이 “ 한여름밤 별을 헤던 일, 수돗가서 어울려 득목하던 추억들을 아직도 떠올린다” ,조치원중 박성갑교장은 “일기는 요즘같은 미디어시대에서도 생각을 키우고 자신을 돌아보는데 오히려 더 필요한 것 같다”며 한결같이 연수원과 프로그램에 깊은 공감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