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세종농협-금천구 풍경동우회 '자매결연' 초읽기

- 상호 교류 통한 직거래 장터 개설 공감

 

  세종시 금남면 남세종농협(조합장 신상철)과 서울시 금천구 풍경동우회(회장 이상명)는 지난 26일 오후 2시 사랑의 일기 연수원(구 금석초등학교)에서 모임을 갖고  차후 자매결연을 맺기로 합의했다.

인추협 고진광 대표의 주선으로 이뤄진 이날 모임에는 정용화 세종시명예농업부시장, 장래열 세종시의정회장, 고진천 연수원 원장, 신상철 남세종농협조합장, 구완회 상임이사, 임재임 남세종농협 부녀회장, 정양순 세종나눔봉사단장 및 이상명 풍경동우회 회장을 비롯해 한인수 전 금천구청장 및 회원 40여명이 자리를 같이했다.

이번 모임을 갖게 된 배경에는 농촌지역인 금남면과 서울 금천구가 상호유대를 통한 농산물유통장터를 마련함으로써 금남면은 유통시장 다변화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를 기하고 금천구는 원산지의 값싸고 신선한 우리농산물을 직접 공급받아 구민의 건강을 도모한다는 상호 공감대가 형성돼 이뤄지게 됐다.

정용화 세종시명예농업부시장은 인사말에서 “세종시의 로컬푸드사업과 연계한 금천구와의 유대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유익할 것”이라며 “이번 만남을 통해 금남면 농가의 소득 증대는 물론 금천구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는 새로운 직거래 장터가 마련됐으면 한다”라고 기대를 밝혔다.

이어 신상철 남세종농협조합장은 “금남면은 세종시 행정타운과 인접한 농촌지역이다. 아직은 개발 중에 있어 어수선 하지만 과거에는 농산물의 보고 였다”라고 소개하며 “저희 남세종농협과 금천구 풍경동우회가 조속한 시일 내에 자매결연을 맺어 새로운 유통시장을 마련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인수 전 금천구청장은 “풍경동우회는 금천구에 있는 부녀회로써 지역발전을 위해 봉사하는 단체다. 오늘 만남을 통해 상호 신뢰를 넓힌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자매결연이 이뤄졌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남세종농협과 금천구 풍경동우회가 상호 협력을 통한 상호 교류를 갖고 상생발전 했으면 한다”라고 피력했다.

행사를 마친 풍경동우회는 세종시의 상징인 세종호수공원과 정부세종청사, 밀마루 타워를 견학, 하루가 다르게 변하고 있는 세종시의 참모습에 감탄을 하며 세종시를 널리 홍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신광철 기자 skc4649@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매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